top of page

트레이드미 지수, ‘임대료 사상 최고치’ 기록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트레이드 미(Trade Me)에 따르면 임대료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웹사이트의 임대지수에 있는 부동산은 작년에 평균 50달러가 상승해 전국 임대가격의 평균값을 650달러로 올렸다.



트레이드미 부동산 판매 이사 개빈 로이드는 성명에서 "지금까지 본 것 중 가장 큰 연간 증가율은 아니지만 3월에 이렇게 높은 수치를 보인 것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일반적으로 여름을 지나 추운 계절로 접어들면서 시장이 약간 냉랭해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그는 대부분의 뉴질랜드인들에게 연간 2,600달러의 추가적인 임대료 인상이 있었다고 말했다.

가장 가파른 상승폭을 보인 곳은 마나와투-황가누이 지역으로 10% 상승한 550달러였다.


같은 기간 웰링턴의 임대료는 전혀 변하지 않고 650달러를 유지했다.


오클랜드는 6.2%의 상승률을 보였으며, 주간 평균 임대료가 690달러로 가장 비싼 도시로 남았다.

사우스랜드는 9.3% 증가해 전국에서 두 번째로 큰 인상율을 보였지만, 평균 470달러로 가장 저렴한 지역으로 남았다.


수요는 감소했고 공급은 두 달째 증가한 것으로 지수에 나타났다.


3월에는 2023년 같은 시기에 비해 임대 문의가 22% 줄었고, 물량은 3% 늘었다.



하지만 로이드는 공급이 수요를 따라잡기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임대료는 안정되거나 하락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에서 아파트, 타운하우스 및 유닛에 대한 수요가 몰리면서 3월에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8.4% 늘어난 주당 580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임대료는 주요 도시 외곽에서 더 빠르게 인상되고 있다.


로이드는 키위들은 좀 더 여유 있는 공간을 위해 먼 거리를 기꺼이 감수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조회수 627회댓글 0개

留言


留言功能已關閉。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