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파시피카의 40%, 가족 살기 충분치 않은 '소형주택 거주'



뉴질랜드의 퍼시픽 주택에 대한 보고서에 따르면, 거의 40%의 파시피카가 그들의 가족이 거주하기에 충분치 않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러나 1월 18일(수요일) 아침에 발표된 뉴질랜드 통계청 자료는 파시피카들은 세대 간 생활 때문에 일반 인구보다 가족 복지에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것을 보여준다.


6명의 자녀를 두고 있는 아버지 타비타 토누마이바오는 "함께 살 수 있는 것은 우리 아일랜더 주민들의 전부입니다. 가족이 전부입니다"라고 말한다.



그의 가족들은 일하면서 세 개의 침실이 있는 주택과 두 개의 침실이 있는 개조된 차고 그리고 앞 정원에 캐빈이 포함된 임대 부동산에 살고 있기 때문에 자신들은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


“필요한 경우 대가족도 숙박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최대 13명까지 숙박할 수도 있습니다.”


뉴질랜드 통계청(Stats NZ) 웰빙 및 주택 통계 관리자인 사라 드레이크는 대가족 생활의 이점에도 불구하고, 거주자 수에 비해 너무 작은 주택은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정적인 주택 결과와 연결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녀는 "증가하는 퍼시픽 인구는 종종 현재의 주택, 특히 퍼시픽 사람들이 거주할 가능성이 가장 높고 심지어 부적절한 주택조차도 임대하거나 소유할 수 없는 오클랜드와 같은 넓은 지역에서 환영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한다.



퍼시픽 하우징(Pacific housing)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사람, 장소, 복지를 조사한 결과 전체 인구의 36%에 비해 퍼시픽 인구의 65%가 임대 주택에 살고 있다고 했다.

과밀 상태에 사는 사람들의 절반 이상이 습기가 많아 눅눅하거나 춥거나 수리가 필요한 집에서 살고 있다.


퍼시픽 사람들은 자신의 집을 소유할 가능성이 훨씬 낮으며, 전체 인구의 64%에 비해 35%만이 자가 주택에 살고 있다.

토누마이바오는 그의 가족의 꿈은 항상 집을 사는 것이었지만, 그것은 "몽상"이라고 말한다.


그는 "현재 퍼시피카가 처한 경제의 모습은 가까운 미래에도… 먼 미래에도 희망을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294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