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퍼시픽 익스플로러 크루즈… 추가 빈대사례 보고



퍼시픽 익스플로러 유람선에서 빈대 사례 2건이 추가로 보고됐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두 명 모두 이전에 신고했던 승객 애널리스 버트슨의 선실과 동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대 사례를 보고했던 세 명의 승객들은 모두 8월에서 10월 사이 오클랜드를 출발하는 별도의 크루즈에서 같은 객실을 배정 받았다.



크루즈선에서 빈대 사례를 알리기 위해 나섰던 새로운 승객 중 한 명은 여행 몇 주 후 수술을 받을 예정이어서 여행 전에 건강 문제를 의식했다고 1뉴스에 말했다.


켈리 모리슨은 "배에서 아프고 싶지 않았고, 크루즈에 탑승할 때 내가 선실을 직접 소독했지만 매트리스를 확인할 생각은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호주 P&O 크루즈는 성명을 통해 모리슨의 객실에서 빈대가 발견되지 않았으며 금요일에 돌아온 최근 항해에서도 빈대에 대한 어떠한 민원도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크루즈선사는 "모든 탑승객에게 건강한 환경을 보장하기 위해 엄격하고 강력한 위생 프로토콜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모리슨은 그녀가 물린 부위가 "아프고, 가렵고 빨갛게 달아올랐다. 화요일에 GP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빈대에 물렸다고 처음 신고한 버트슨은 지난달 40세 생일을 맞아 멋진 피지로 예정된 여행을 다녀온 뒤 온 몸에 고통스러운 상처를 남겼다.


그리고 버트슨은 또한, 8월 크루즈 여행 중 빈대에 물린 같은 선실의 다른 승객으로부터도 같은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GP 제프 로우 박사는 빈대에 물리는 사례가 이제는 해외 여행의 한 코스가 되었다고 경고했다.


"빈대들은 따뜻한 환경을 좋아하고 피를 빨아먹고 살기 때문에 따뜻한 북유럽 여름에는 매우 흔하지만 뉴질랜드의 추운 기후에서는 덜 흔합니다.”


"벌레는 실제로 침구에 있기 때문에 살충제는 침대 위나 침대 프레임에 뿌려야 하고, 벌레들이 싫어하는 또 다른 것은 추위나 극심한 더위이기 때문에 침구를 뜨겁게 세탁하는 것은 벌레를 없애는 유용한 방법입니다."



조회수 342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