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평균 임대료 '오클랜드 보다 더 비싸진 지역'



트레이드 미(Trade Me)의 최근 임대 가격 지수에 따르면 뉴질랜드 임대 가격이 사상 최고치에 도달했으며, 새로운 지역이 국내에서 가장 비싼 임대 지역 1위를 차지했다.


최근 자료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12월의 전국 주간 임대료 평균값은 거의 6개월 만에 처음으로 625달러로 급등했다.


'베이 오브 플렌티(Bay of Plenty)’의 경우, 임대료 가격이 최고치까지 치솟아 오클랜드를 제치고 임대료가 가장 비싼 지역으로 부상했다.


베이 오브 플렌티의 임대료는 지난해에 비해 11.7% 올라 12월에는 주당 670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오클랜드의 임대료 평균값은 660달러였다.

웨스턴 베이 오브 플렌티는 14.2%, 타우랑가는 7.7% 올라 이 지역 전체 임대료 수치가 상승했다.


트레이드 미의 부동산 판매 책임자 개빈 로이드는 "최근 오클랜드 임대료가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클랜드는 여전히 웰링턴과 경쟁하며 살기에 가장 비싼 곳 중 하나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통상적으로는 주요 도시지역에서 가장 높은 비용이 발생하지만, 다른 지역에서 최고치를 기록한다는 것은 이례적이다."



말버러 지역은 0.9% 하락해 주간 임대료 평균값이 530달러에 이르는 등 전국적으로 전년 대비 임대료가 하락한 유일한 지역으로 나타냈다.

한편 사우스랜드는 평균 가격이 주당 440달러로 전월 대비 2.3% 소폭 상승하는 등 뉴질랜드에서 가장 저렴한 임대지역으로서 지위를 유지했다.


웰링턴의 평균 임대료는 주당 650달러였고, 캔터베리의 임대료는 570달러였다.



로이드는 공식현금금리(OCR)가 그대로 동결된 상황에서 12월 임대료가 전월 대비 증가율을 기록한 것은 2023년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세입자들은 이전 12월과 비교해 현재 매주 45달러를 추가로 지불하고 있다.



로이드는 키위들이 여전히 생활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젠 임대료까지 흘러가는 것을 보기 시작했다고 우려했다.

그는 "최근 법안은 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을 낮추는 단일 임무로 초점을 재편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2024년 새 정부를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휴가철을 앞두고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임대 주택 수요가 둔화됐다.


12월 전국 임대수요는 11월에 비해 19% 감소했고, 임대매물도 17% 감소했다.


트레이드 미는 이 추세가 오클랜드(20% 감소), 캔터베리(19% 감소), 웰링턴(8% 감소) 등 모두 수요가 감소한 주요 거점을 포함한 여러 지역에서 뚜렷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수요가 증가한 곳은 기스본과 말버러 두 곳뿐이었다.



조회수 760회댓글 0개

Kommentare


Die Kommentarfunktion wurde abgeschaltet.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