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폰손비 총격사건 수배자… 타우포 인근서 숨진 채 발견



오클랜드 도심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공개 수배된 남성이 타우포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RNZ이 보도했다.

경찰은 일요일 밤 폰슨비 로드에서 한 명이 총에 맞아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 용의자인 혼 케이-셀윈(31세)을 공개 수배했었다.




경찰 소식통은 RNZ에 시신 발견 사실을 확인했다.

혼 케이-셀윈이 어떻게 사망했는지에 대한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총격사건 당시 다른 일행과 함께 있었던 피해자는 경찰이 도착했을 때 술집 밖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앞서 마감으로 술집 출입을 거부당한 다른 남성이 여러 발의 총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총격 사건의 동기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총격이 갱단과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피해자의 신원은 경찰에 의해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자신이 케이-셀윈의 파트너라고 밝힌 한 여성은 그의 행동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고 자신의 심경을 표명했었다.


이번 주 초 삭제된 페이스북 게시물에서 그녀는 일요일 밤 폰손비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용의자인 파트너의 행동에 대한 메시지 테러로 넘쳐 났다고 말했다.


"피해자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이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안타까움을 느낍니다."


그녀는 그가 누군가의 목숨을 앗아간 사실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RNZ에서 연락을 받은 제보자는 더 이상의 언급을 원하지 않았다.


경찰은 소셜 미디어 게시물에 직접 댓글을 달거나 여성과 대화를 나눴는지 확인하지 않았다.



조회수 714회댓글 0개

Comentários


Os comentários foram desativad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