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도로 사용자 요금 인하’



정부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량에 대해 이전 계획보다 더 낮은 도로 사용자 요금을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시메온 브라운 교통부 장관은 화요일 오전 지난 1월 새로운 요금이 처음 제안된 이후 내각에서 인하된 요금으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주 국회 교통특별위원회에서 여당 의원들 사이에 제안된 수정안을 놓고 명백한 혼란이 발생한 후 나온 것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PHEV)에 대한 정부의 초기 제안 요금은 1000km 당 53달러였다. 그러나 현재는 1000km 당 38달러로 인하되었다.

브라운 장관은 화요일 "나는 특별위원회에 일반 도로 사용자 요금에서 PHEV에 대한 할인율을 30%로 설정하기로 한 정부의 초기 결정을 검증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PHEV에 대한 도로 사용자 요금을 낮추는 것은 이들 차량이 휘발유를 모두 사용하고 차량에 동력을 공급하기 위해 배터리를 사용한다는 점을 인식한 것입니다. 이번 변화는 이 차량들이 도로 사용에 대한 정당한 비용을 지불해야 할 필요성과 PHEV 내의 가변적인 연비 효율 사이의 균형을 맞추는 것입니다.”라고 했다.



이번 결정은 국회 교통특별위원회가 야당인 노동당 위원들이 위원회에 처음 상정한 1000㎞당 38달러의 요금제를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뉴질랜드 헤럴드는 노동당 개정안이 실수로 여당 의원들에 의해 표결에 부쳐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앤디 포스터 교통 특별위원장은 지난주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잘못 알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수정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노동당은 이를 거부했다"고 말했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당초 제시된 요금이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활용을 저해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었다.


교통부 장관은 화요일 인하된 요금이 "전체 차량을 도로 사용자 요금 체계로 전환하고 연료 소비세를 없애는 동안 왜곡을 줄이기 위한 일시적인 조치"라고 말했다



한편, 자동차의 연비 향상과 전기자동차, 하이브리드, PHEV의 증가는 자동차 운전자들이 도로를 이용하기 위해 지불하는 비용에 차이를 만들어 냈다.


이는 저소득 가구가 많이 사용하고 있는 연료 효율이 낮은 차량이 연비가 더 좋은 최신 모델 차량 소유자보다 연료 소비세를 더 많이 지불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ACT-국민당 연립 협정은 모든 자동차에 도로 사용자 요금을 도입해 모든 자동차 운전자가 차량의 연료가 아닌 거리와 중량을 기준으로 도로 사용에 대한 동일한 비용을 지불하도록 만들 예정이다.


조회수 929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