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피부암 전문가들, 올 여름 ‘햇빛 노출 경고’



피부암 전문가들은 올 여름 자외선 차단에 관해 안주하지 말라고 사람들에게 경고했다.

햇빛 노출이 미치는 영향에 대한 수년간의 연구에도 불구하고 뉴질랜드와 호주는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높은 흑색종 사망률을 보이고 있다.



매년 뉴질랜드에서는 흑색종으로 약 300명이 사망하고, 거의 3,000건의 침습성 질환이 진단되는데, 이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비율에 속한다.

의사들은 흑색종의 최대 90%가 태양의 자외선에 너무 많이 노출됨으로써 발생한다고 말한다.


몰맵(Molemaps)의 피부과 전문의 프랜즈 스트리덤 박사는 "요즘 사람들은 흑색종으로 죽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우리는 원인이 무엇인지 알고,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지,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를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 중 어느 하나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는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도 햇빛 아래서 하루를 보내는 것은 여전히 화상을 입을 수 있으며, 태닝은 DNA를 손상시켰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농부들처럼, 야외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특히 위험합니다.’


그는 3~6개월마다 피부 검사를 해야 한다고 권한다.



2025년까지 피부암 비용이 거의 3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런 주의는 의료 시스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오타고대의 브론웬 맥노 박사는 "피부암 발병률을 낮추려면 우리 모두가 스스로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예방이 최선의 보호라고 말한다.


"그래서 개개인들이 햇빛을 차단하는 전략도 필요하지만, 우리는 학교와 유아 교육시설 및 직장에서 그늘에 투자해야 합니다."



조회수 274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