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학생 24명 경상, 통학버스 사고 후 다리에 매달려

오클랜드에서 통학버스가 도로 중앙에 있는 장애물에 충돌한 후 다리 난간을 들이받고 다리에 위태롭게 매달려있다.


9월 16일(금요일) 오전 8시 4분경 세이트 메리 칼리지 학생을 태운 통학버스가 오클랜드 시내의 뉴턴 로드에서 장애물을 들이받은 후 차선이 통제되었다.

경찰과 응급구조대는 오전 8시 4분경 폰손비에서 발생한 추돌 사고에 출동했다.



한 사람이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세인트 존은 현장에서 총 24명의 환자를 평가하고 치료했으며 모두 경상으로 분류됐다고 말했다.


모든 통학생들은 안전하게 버스에서 내렸다고 경찰은 말했다.


세인트 메리 칼리지의 사라 드완 교장은 등교하던 고등학생들이 버스에 타고 있었다고 확인하며, 학생들은 모두 안전하고 안정을 찾고 있다고 확인했다.

세인트 메리 칼리지에 출근하던 한 직원은 우연히 통학버스 뒤에서 따라오다 사고를 목격했으며, 사고 즉시 차를 세우고학생들을 지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목격자들은 버스가 다리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었다고 말했다.


사고 현장에 있던 목격자 중 한 명은 탑승한 모든 학생들이 버스에서 내려 다른 버스에 옮겨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당시 버스가 설명할 수 없이 고속도로 장벽을 들이받았다"고 말한다.



금요일 아침 사고로 인해 폰손비 방면으로 가는 도로는 막혔고, 뉴마켓 방면으로 가는 도로는 통행이 가능했다.


이 지역을 운전하는 운전자들은 오전 내내 사고 여파로 인해 차량이 지체되는 등 혼잡을 겪었다.




조회수 503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