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허츠 렌터카, 절도 오인신고 합의금... 2억6,600달러 배상

최종 수정일: 2022년 12월 8일



허츠는 렌트한 자동차를 훔친 혐의로 오인 신고된 일부 고객이 렌터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을 해결하기 위해 연말까지 1억 6,800만 달러(NZD 2억 6,600만)를 지불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월 이 사건을 맡은 허츠의 CEO인 스티븐 쉐어(Stephen Scherr)는 4월에 발생한 회사 시스템의 결함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츠글로벌홀딩스(Hertz Global Holdings Inc.)는 현지시간 12월 5일(월요일) 회사측의 차량 도난 신고와 관련된 364건의 계류중인 클레임이 해결되면 미결 도난 신고 청구의 95% 이상이 해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쉐어 대표는 성명에서 "올해 초 허츠에 입사할 때부터 말했듯이, 나의 의도는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는 회사를 이끄는 것이다. 우리는 그 목표를 일관되게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츠는 당사의 보험사로부터 고객에게 지불하는 금액의 일정 금액을 지급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플로리다주 에스테로에 본사를 둔 허츠는 청구권 해결이 연말 또는 2023년 예산 계획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


허츠는 2020년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는데, 이는 대유행으로 인한 막대한 부채와 여행 감소로 인해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허츠글로벌홀딩스는 허츠(Hertz)와 달러(Dollar) 그리고 쓰리프티(Thrifty) 등의 렌터카 자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조회수 281회댓글 0개

댓글


댓글 작성이 차단되었습니다.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