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호주, 中國 입국자 음성 Covid-19 검사 요구



호주는 주요 관광 및 비즈니스 시장에서 Covid-19 사례가 급증하자 중국에서 도착하는 여행객에게 의무적으로 Covid-19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마크 버틀러 호주 보건부 장관은 2023년 새해 첫 날인 일요일 중국에서 출발하는 여행자들은 1월 5일부터 여행 48시간 전에 Covid-19 검사를 받고 호주행 항공편 탑승 전 음성 결과를 제출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14억명의 인구를 가지고 불거지고 있는 Covid-19 발병 사실에 대해 국제사회에 제공하고 있는 "포괄적인 정보의 부족"을 언급했다.



버틀러는 "이러한 임시 조치를 시행하기로 한 결정은 최근 중국에서 Covid-19 감염이 확산되면서 전염성이 높은 환경에서 새로운 변형이 나타날 가능성을 고려해 매우 신중하게 내려졌다"고 말했다.


"호주는 대유행 대응에서 유리한 위치에 있습니다. 우리는 의료 전문가들과 협력하여 호주 및 국제적으로 Covid-19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절대적인 우선순위는 전 세계적인 Covid-19 대유행을 대응하는 데 있어 지역사회를 안전하게 지키고 계속해서 세계적인 리더가 되는 것입니다."


의무적인 Covid-19 검사서 제출은 중국 본토에서 출발하는 여행객들 외에 홍콩과 마카오에서 출발하는 여행객들에게도 적용될 것이다.


호주는 이제 미국, 인도, 이탈리아, 일본, 대만 한국 등과 함께 중국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에게 의무적인 Covid-19 검사 요건을 부과하는 국가에 합류했다.



조회수 487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