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호주 거주 키위들…'영주권 지원 연장'

뉴질랜드 국민이 호주에서 더 쉽게 영주권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조치가 연장된다.


영주권 취득에 필요한 소득 기준치인 5만3,900달러에 미치지 못하는 사람들은 대유행으로 인해 소득을 올리지 못했다는 이유로 면제를 신청할 수 있다.

정부는 올해 초 2019/20년 대유행으로 인한 소득 감소에 대한 면제를 제공했으며, 이제 2021/22년까지 커버하도록 확대될 것이다.


대유행으로 인해 해외에서 보낸 시간도 신청자가 영주권을 얻기 위해 호주에서 지속적으로 거주해야 하는 요건에 포함된다.


알렉스 호크 호주 이민시민부 장관은 이번 조치가 호주와 뉴질랜드의 관계를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표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온라인 APEC 정상회담에서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함께하기 불과 몇 시간 전에 이뤄졌다.



조회수 645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