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휘발유 가격... 갑자기 오를 수 있는 이유



OPEC+ 동맹국들이 석유 생산량을 계속 줄이기로 합의한 후 유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서민들의 고통은 훨씬 더 악화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OPEC+는 세계 유수의 산유국들로 구성된 정부간 기구인 석유수출국기구(Organization of the Petroleum Exporting Countries)이다.



이 그룹의 의장국인 사우디 아라비아는 원유 가격 하락에 대처하기 위해 적어도 한 달에 100만 배럴의 생산량을 줄일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이는 이전의 감산이 회복되지 못한 상황에서 발표된 것이다.

인포메트릭스의 대표인 브레드 올슨은 "그들은 4월에 감축을 시행했습니다. 당시 가격이 잠시 급등했지만, 세계적인 경기 침체 우려로 인해 가격이 다시 하락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이제 OPEC가 가격을 올리기 위해 다시 추가 감산을 시도하고 있는 바로 그 위치로 돌아왔습니다. 만약 우리가 중동의 큰 산유국이라면 좋습니다. 하지만, 뉴질랜드 자동차 운전자라면 별로 좋은 상황은 아닙니다."



여기에 더해 뉴질랜드 운전자들은 7월부터 정부의 유류세 보조(세금 감면정책)가 끝나기 때문에 이중고를 겪을 수 있는 상황이다.

올슨 대표는 뉴질랜드 국민들이 휘발유 가격의 영향에 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국제 가격이 오르는 만큼, 우리 가격도 오를 것입니다."



조회수 531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