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월 서비스 부문 확장… ‘성장 둔화에서 역전’

서비스업이 1월에 더 빠른 속도로 확장돼 작년 말의 성장 둔화를 반전 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BNZ-Business New Zealand의 서비스 성과 지수(PSI)에 따르면, 지난 달 54.5로 2.5% 상승했는데 이는 장기 평균인 53.6%를 웃도는 수치다.

지수가 50을 넘으면 그 부문이 확장 중임을 나타낸다.


신규 고용은 플러스 영역을 유지했지만,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BNZ의 수석 경제학자 더그 스틸은 잘 알려진 노동력 부족에도 불구하고 고용이 다시 확장세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스틸은 "이번 조사에서 더 많은 고용이 발생했다는 것은 그들이 누군가를 찾았다는 것을 암시하지만, 반드시 노동력에 대한 수요가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극심했던 노동력 수요가 충족되고 있을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지난 해 말 매우 강력한 순 이주민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그가 말했다.

스틸은 1월의 PSI가 긍정적인 수치로 나타났지만, 전반적인 추세는 활동이 냉각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비지니스뉴질랜드(BusinessNZ) 최고경영자 커크 호프는 노동력 부족이 여전히 이 분야의 골칫거리라고 말했다.


호프는 "낮은 확장성 수준의 중단에도 불구하고 12월(58.2%), 11월(47.3%)에 비해 1월(61.7%)에는 부정적인 댓글 비중이 더 높은 추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조회수 341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21.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