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0개월 된 아기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남성



지난주 테 쿠이티에서 10개월 된 무스타파 알리를 살해한 혐의로 한 남성이 체포됐다.

22살의 그는 6월 15일 토요일 해밀턴 지방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무스타파는 지난 주 토요일 오후 의식을 잃은 채 테 쿠이티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경찰은 처음에 "둔기에 의한 폭력적인 외상"으로 "사고가 아닌" 부상이라고 설명했다.



오랑가 타마리키 서비스 제공 부대표 레이첼 레오타는 지난 화요일에 이 기관이 "테 쿠이티에 있는 가족과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레이엄 핏케슬리 형사는 금요일 오후 "경찰은 무스타파 살인 사건에 대한 수사를 돕기 위해 정보를 제공한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무스타파의 죽음을 비롯한 짧은 생애 동안 발생한 다른 사건들에 대한 경찰 수사는 계속 진행 중입니다."


핏케슬리는 화요일 무스타파가 지난해 10월경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또 다른 '사고가 아닌 부상'으로 인해 이전부터 경찰이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주 "경찰은 10월쯤 경찰에 신고가 접수됐고, 그 때부터 여러 차례 검토를 거쳐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그 사건이 경찰의 현재 수사에 "이제 매우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어린이에 대한 사고가 아닌 부상은 여러 가지 이유로 형사와 수사관이 조사할 수 있는 가장 복잡한 사건 중 하나이며, 이 사건에도 그러한 복잡성이 존재합니다."



핏케슬리는 토요일 테 쿠이티 주민들이 "무스타파의 삶에 대한 모든 상황을 조사하고 재구성하는 과정에서 이 지역에 경찰이 계속 존재하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같은 수사가 계속되면서 추가 혐의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어린 아들을 잃은 슬픔에 빠진 무스타파의 더 넓은 가족을 계속 지원하고 있으며, 우리의 생각은 그들과 함께 있습니다."



조회수 1,030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