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0대 소녀들, ‘황가레이 자동차 매장서 차량 19대 부숴’



황가레이 한 자동차 매장에 침입한 두 소녀가 수많은 차량과 매장에 있는 컴퓨터 및 가구 등을 부숴 심하게 손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무어 자동차 - 노스랜드 기아의 소유주인 스티븐 무어는 3월 22일 새벽 1시쯤 발생한 침입 사건 동안 19대의 차량이 파손되었다고 말했다.


무어와 그 사업체를 모니터링 하는 보안 회사는 자동차 매장에서 소동이 발생했다는 연락을 받았고 무어가 가장 먼저 도착했다.



그는 침입자들이 13세와 15세의 두 소녀라는 사실에 놀랐다. 그는 나중에 그녀들이 아무런 이유도 없이 무분별하게 파괴 행위를 일삼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깜짝 놀랐다. 당시 야적장에 판매를 위해 주차 돼 있던 자동차의 앞 유리와 쇼룸 유리가 모두 부숴져 있었다.


"그들의 앳된 얼굴은 들어 닥친 저를 돌아보고 있었습니다. 그들의 모습은 앳된 것 뿐만 아니라 소녀였습니다. 저는 제가 본 것을 믿을 수 없었습니다."

무어는 10대 소녀들과 맞서 그들에게 소리를 지르자, 침착하게 떠났다고 말했다. 그들은 떠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경찰에 의해 발견되었다.


그들은 뭔가에 취한 것 같았고 자동차 대리점에 있는 가구와 찾을 수 있는 모든 컴퓨터 뿐만 아니라 유리까지 모두 부쉈다고 말했다.



보안 카메라 영상에는 소녀들이 매장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계속해서 유리를 발로 차는 장면이 찍혔다.


소녀들 중 한 명은 부상을 입었고 매장 책상 위에 있는 서류들을 포함하여 전시장 전체에 핏자국을 남겼다.


무어는 사건 이후 딜러점의 보안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황가레이 지역 모하메드 아티크 경찰서장은 경찰이 침입 사실을 신고 받고 즉시 대응했으며 "차량뿐만 아니라 내부 전시장과 집기류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확인했다.

"매장 근처에서 10대 소녀 두 명을 찾아 감금했습니다. 소녀들 중 한 명은 사건 동안 가벼운 부상을 입었고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그 소녀들은 청소년 담당 부서에 회부되었습니다."


무어는 자신의 보안 회사가 이미 경찰에 신고했다고 믿어 자신이 도착할 때까지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지만, 신고 후 출동한 경찰의 빠른 대응은 칭찬했다.



조회수 541회댓글 0개

留言


留言功能已關閉。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