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0일 자정, '주황색으로 전환'...노스랜드 제외

노스랜드를 제외한 뉴질랜드 전역이 오는 12월 30일 자정을 기해 신호등시스템 하에서 주황색으로 이동한다.


노스랜드는 백신접종 비율이 적기 때문에 적색 단계에 머물 예정이다. 노스랜드는 12월 12일 기준 81%가 백신접종을 완료했는데, 전국 평균 89%에 크게 부족하다.

이 결정으로 인해 오클랜드, 타우포 및 로토루아 레이크스 지역, 카웨라우, 화카타네, 오포티키 지역, 기스본 지역, 와이로아 지역, 랑기티케이, 황가누이 및 루아페후 지역은 2주 반 후에 주황색으로 이전하게 되었다.


자신다 아던 총리는 12월 13일 월요일 내각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다음 신호등 시스템 전환 논의는 1월 17일에 있을 예정이다.

아던은 노스랜드 지역을 적색 지역으로 유지하는 것에 대해 "1차 접종 목표 90%를 달성하는데 만도 아직 4,000명이 부족하다고 말하며, 백신접종을 가장 적게 한 곳을 가장 조심이 관리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아던은 "노스랜드도 조만간 주황색으로 이동할 것으로 충분히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그 어떤 지역도 녹색 신호등으로 전환하지 않는 것에 대해, 아던 총리는 "현재로서는 과도기를 거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 백신패스”가 있는 경우

주황색 - 집 안팎에서 모임 크기에 제한이 없다. 모든 것이 개방되어 있지만, 도서관이나 수영장과 같은 공공시설, 소매업과 교육기관 등에서는 1m 거리 규칙에 따라 수용인원이 제한되는 곳도 있을 수 있다.


▶”마이 백신패스”가 없는 경우

주황색 – 접객 요식업소는 여전히 비 접촉식으로 이용 가능하지만, 50명의 제한 속에 집 근처나 모임에 참석할 수 있다.


미용실, 미용관리, 체육관, 행사에 대한 금지 또한 여전히 시행될 것이다.



조회수 486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KakaoTalk_20220906_142340026.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KakaoTalk_20220826_222755447_01.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GIF배너_220927.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