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4분기 실업률… 3.6%로 증가 ‘경기침체 여파’



최근에 종료된 2/4분기의 실업률은 3.6%로 3월에 끝난 분기 수치인 3.4%에서 소폭 상승했다.

8월 2일 발표된 통계청 수치에 따르면 고용 증가율은 예상보다 높은 1%였으며 임금은 6월 30일까지 4.3% 증가했다.



통계청은 시간제 근로자들이 더 많은 일자리를 찾을 수 없게 되면서 불완전 고용이 9.8%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노동력 수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반면, 경제 규모는 지난 1년 동안 11만 3,000개의 일자리를 추가했다.


중앙은행(RBNZ)은 임금 압박을 완화하고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기 위해 노동 시장이 완화되기를 원한다.


기업 신뢰도는 7월에 약간 상승했지만 기업들은 경기가 냉각되면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가장 최근의 7월 ANZ 비즈니스 전망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13.1%가 경제가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으며, 이는 6월보다 5포인트 개선된 것이다.

그러나, 더 면밀하게 추적된 자체 활동 측정치는 6월의 2.7%에서 하락하면서 순 0.8%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ANZ의 수석 경제학자 샤론 졸너는 노동 시장이 상당히 잘 버티고 있지만, 건설과 농업 부문이 7월 활동 지표에서 가장 크게 하락했다고 말했다.



조회수 706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