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분기, 17억 달러의 이익 낸 시중은행들

경기둔화와 금리상승 등 강력한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시중은행들의 이익은 거의 기록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대출이 증가하고 부실채권이 낮은 수준을 유지하며 마진이 증가함에 따라 6월에 마감된 2/4분기 동안 이 부문의 총 이익은 17억3,000만 달러로 1/4 분기의 기록을 약간 밑돌았다.


그러나 업계 이익은 1년 전보다 19% 증가했고, Covid-19와 관련 규제가 느껴지기 시작하면서 2년 전에 비해서는 2배 이상 증가했다.

자문회사 KPMG의 은행담당 책임 존 켄싱턴은 시중은행들과 그들의 수익이 고객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경제적 역풍에서 벗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 부문의 결과는 인플레이션, 금리인상, 공급망 문제, 대출 규모에 대한 규제 영향 및 신뢰 감소의 복합적인 영향으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은행들의 순이자수익(차입과 대출비용의 차액)이 거의 8% 증가한 32억2,000만 달러로 3년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으며, 이는 역사적으로 낮은 고정금리에서 이탈하는 대출자들이 더 많았음을 반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켄싱턴은 시중은행들이 대차대조표를 늘리는 것뿐만 아니라 대출 마진을 30bp 포인트까지 올렸다고 말했다.


시중은행들의 또 다른 요인은 가계가 완전 고용과 임금 상승으로 부양되고, 더 높은 이자율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받았기 때문에 지금까지 부실채권과 의심스러운 부채 수준이 낮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켄싱턴은 "현재의 경제 환경을 고려할 때 이 같은 상황이 것이 계속될 것이라고 믿기 어렵다"고 말했다.


높은 인플레이션이 지속되고 금리가 계속 상승하고 현재 고정되어 있는 사람들의 대출이 더 높은, 새로운 현재 금리로 재조정된다면, 그 때 어느 정도 타격을 보기 시작할 것이란 것.

켄싱턴은 ANZ, BNZ, Westpac 등 3개 주요 시중은행의 3/4분기 9월 마감이 다가오고 있는데, 상황 변화에 따른 영향을 받고 있음을 나타내는 더 많은 증거를 가 나타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전체 대출과 차입금 총액은 4,993억 달러로 2/4분기에 1.1% 증가했지만, 주택 시장이 냉각되고 있다는 징후로 1년 전 같은 달인 6월에 비해 신규 주택담보대출이 29% 감소한 것이다.


그러나 시중은행의 대출은 여전히 부동산 대출이 압도적으로 많은데, 이는 전 분기 해당부문 대출의 64.6%를 차지했고 기업 대출은 20.1%로 나타났으며 농업은 11.8%로 지난 18개월 동안 두 부류 모두 하락세를 이어갔다.



켄싱턴은 CCCFA의 변화가 대출 수준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가 정상화되기 시작하면서 은행들의 운영비는 10% 이상 증가했고, 더 많은 인력, 개선된 시스템, 더 높은 규제 비용이 요구되었다.


ANZ는 1,930억 달러 이상의 자산을 가진 가장 큰 시중은행으로 남아 있었고, BNZ가 2위를 차지했으며, ASB와 Westpac이 그 뒤를 이었다. 뉴질랜드 자체 은행인 키위뱅크는 5위를 차지했다.



조회수 220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