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5세 미만 학생들… ‘대중교통 무료화 주장’



대학을 포함한 터셔리 학생회들은 학생들을 위한 저렴한 대중교통 요금 정책을 환영하고 있지만, 학생들을 위한 무료 요금 추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2023년 예산안에는 어린이를 위한 대중교통 무료화, 25세 미만은 반값화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 변화는 7월 1일부터 실시될 것이고, 교통부 장관 마이클 우드는 이 정책으로 160만 명 이상의 국민들에게 돈을 절약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타고 대학 학생회(OUS)의 퀸틴 제인 회장은 이것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훌륭한 조치이며, 학생들의 증가하는 생활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24세 이상의 학생들을 제외한 모든 터셔리 학생들을 위한 대중교통 무료 정책이 아니었다는 것이 유감이라고 말했다.


"저는 대부분의 터셔리 학생들에게 이 반값 대중교통을 영구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정부 예산에서 몇 달러를 더 찾을 수 있는 정말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작년에 요금이 반값이 되었을 때 개인적으로 버스를 이용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25살이 될 때까지 버스를 계속 이용할 것이고, 많은 학생들이 한 배를 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제인은 궁극적인 목표가 터셔리 학생들을 위한 무료 대중 교통이라고 말하며, OUS는 지역 카운실에 로비를 해왔다고 밝혔다.



캔터베리 대학 학생회(UCSA)의 피어스 크롤리 회장은 긍정적인 소식을 전하면서 결국 터셔리 학생들에게도 요금이 무료가 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동의했다.

"우리는 처음에는 학생들을 위한 보편적인 반값 요금을 보고 싶습니다. 그런 다음 정부가 13세 이하 청소년들에게 했던 것처럼 대중교통에 완전한 자금을 지원해 지속 가능하게 만들길 바랍니다.”


"우리는 지난 해 캔터베리에서 반값 요금이 나왔을 때 버스 이용이 증가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저는 25세 미만을 위한 할인폭을 더 키우고 영구적으로 만드는 것이 학생들의 버스 이용을 계속 유지시킬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라고 그가 덧붙였다.


크롤리는 보다 저렴한 대중교통을 위해 로비를 벌이는 단체인 ‘무료 운임 연합(Free Fares Coalition)’이 정부에 청원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크롤리는 예산에 학생들을 위한 몇 가지 좋은 조치가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지만, UCSA는 선거를 앞두고 학생을 위한 정책이 더 보일 수 있기를 희망했다.



조회수 682회댓글 0개

Kommentare


Die Kommentarfunktion wurde abgeschaltet.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4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