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돌아오는 오클랜드 한국영화제

  • 칸 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헤어질 결심」 및 「기생충」, 「미나리」 상영 예정



주오클랜드분관(총영사: 김인택)은 10.6.(목)부터 10.8.(토)까지 Academy Cinemas에서 제11회 Korean Film Festival in Auckland를 개최한다. 코로나로 인해 3년만에 개최되는 이번 영화제에서는 최근 주요 국제 영화제를 휩쓸었던 3개 작품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 에 걸쳐 총 6개의 한국영화를 상영할 예정이다.


특히 2022년 칸 영화제 감독상에 빛나는 박찬욱 감독의 6년만의 신작 ‘헤어질 결 심’은 10월말 뉴질랜드 극장 개봉에 앞서 이번 영화제를 통해 관객들을 찾는다. ‘헤어질 결심’은 시나리오의 독창성과 더불어 박찬욱 감독 특유의 세련된 영상미와 정교 한 연출로 일찌감치 전세계 평단과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한국인 이민자 가정의 1980년대 미국 정착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 2021년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및 골든글로브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미나리’, 사회양극화를 희비극(블랙코미디)으로 연출한 2019년 칸 황금종려상 및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 ‘기생충’ 또한 이번 영화제를 통해 다시 스크린에 오른다.


영화제 관계자는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은 어린이들도 시청할 수 있는 전체 관람가 가족 영화이고, ‘용의자’는 아직까지도 국내에서 높이 평가받는 액션 수작이며, ‘관상’에서는 ‘오징어게임’으로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이정재와 국민배우 송강호의 또 다른 모습을 감상하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 귀띔했다.


코로나로 그간 영화관을 찾지 못했거나 최근 우수 한국 영화를 감상할 기회를 놓쳤던 관객들의 아쉬움을 해소해 줄 이번 영화제는 아카데미시네마 극장 매표소에서 무료예매, 혹은 www.academycinemas.co.nz에서 온라인 예매(좌석당 수수료 1.5불)가 가능하다.



이번 영화제는 10월 첫째 주 한국문화주간 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되며, 자세한 행사 내용은 주오클랜드분관 인스타그램 계정(KOREANCONSULATEAKL)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회수 249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롤링_221115.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