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의 독일인, Covid-19 국경규제 어겨…Bay of Islands ‘억류’

독일인 요트 승무원들이 뉴질랜드의 Covid-19 국경 제한을 어긴 후 Bay of Islands에 억류되어 있다.

이들의 16m급 선박인 Anita는 보건부로부터 입국 허가를 거부당했음에도 불구하고 9월 25일 오후 Opua에 도착했다.

모두 독일 국민인 3명의 승무원들은 입국이 거부 당했으며, 뉴질랜드 이민국은 그들이 다음 항공편으로 귀국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었다.

뉴질랜드의 국경 및 비자 운영 관리자인 Peter Elms는 뉴질랜드의 국경제한은 Covid-19의 확산을 막고, 뉴질랜드 인구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이유로 시행되고 있다고 말하며, 이러한 개인들이 승인 없이 고의로 국내로 여행한 행동은 뉴질랜드의 국경 제한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로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보건부는 이들 3명의 승무원이 모두 Covid-19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14일 이상 요트에 격리돼 있다고 했다.

Elms는 승무원들이 Covid-19 국경 제한에 대한 면제를 요청했었으나, 승인이 나오기 전에 여행을 선택했고, 국경특례 요청은 거부되었지만 그들은 개의치 않고 Opua로 계속 항해하는 것을 선택했다 전했다.


선원들은 뉴질랜드로의 여행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보건부에 알렸고, 그 정보는 세관 측에 전달되었고, 세관은 어제 오후에 배를 포획했다. Anita 호는 Customs NZ 순찰선 Hawk V와 만나 Opua 선착장에 있는 검역부두로 호송됐다.

세관측 대변인은 이 선박이 압류 및 관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책임이 있으며, 추가 조사를 위해 세관 통제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선박 추적 웹사이트에 따르면, Anita 호는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 있는 Nuku Hiva Island의 Taiohae 해에 마지막으로 정박했으며, 또한 Bay of Islands로 가는 4000km의 여행에 2개월 18일이 걸렸다고 나와있다.

보건부 대변인에 따르면, 승무원들은 선박 수리를 위해 인도주의적인 이유로 국경 면제를 신청했다고 말했다.

Elms는 뉴질랜드 입국 거부가 승무원들에게 장기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하며, 그들의 비자면제 상태는 중단될 수 있고, 다른 나라로 여행하는 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이 상황에 대한 신속한 대응은 비슷한 행동을 생각할 수 있는 다른 사람들에게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 뉴질랜드의 국경 통제를 위반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며, 법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9월 초에는 외국 어업이나 화물선의 뉴질랜드 입항을 허용하기 위해 외국 선박에 대한 금지조치가 완화되었다.

선박은 수리나 재 장착을 위해 급유나 공급 또는 업체에 납품하는 등의 면제를 받을 수 있는 설득력 있는 이유가 필요했다. 인도주의적인 이유로도 면제가 허용될 수 있지만, 이는 태평양의 사이클론 시즌 동안 배들이 흔히 행하는 관습인 재정적인 손실이나 겨울에 추위를 비켜가는 선박에 대해서는 허용되지 않았다.

면제를 받으려면, 승무원들이 마지막 항구를 떠나거나 승무원으로 승선 한 후 14일 동안 선박에 격리되어 있어야 하고, 어떤 승무원이라도 지역사회에 들어가기 전에 반드시 Covid-19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

만약 해변으로 오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그들은 보건의료 책임자의 사전 승인을 받아야 했고, 다른 모든 승무원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어야 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수 386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롤링_221115.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