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3월 신규 주택 매물… 사상 최저치 ‘시장흐름 바뀌나’



부동산 전문 웹사이트인 realestate.co.nz 이 발표한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신규 부동산 등록 건수는 올 3월 16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으며, 대부분 지역에서 평균 호가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신규 등록은 전국적으로 9,242건만 올라와 2022년 3월보다 18% 감소했다. 평균 호가도 1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센트럴 오타고(Central Otago)’ 및 ‘레이크스(Lakes)’와 같은 일부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realestate.co.nz 대변인 바네사 윌리엄스는 언론을 통한 발표에서 이것은 불확실한 시기에 구매나 판매를 미루는 키위의 경향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우리는 불확실한 시기에 매수 또는 매도 결정을 미루는 경향이 있으며, 이미 2020년 3월 Covid-19와 총선을 앞두고 불확실성이 높아지자 사람들이 집을 팔기 위해 매물로 내놓는 것을 중단하는 비슷한 것을 보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새 매물이 전년 대비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기스본(43.9% 감소), 센트럴 노스 아일랜드(30.2% 감소), 웰링턴(29.7% 감소), 마나와투/황가누이(28.0% 감소), 혹스 베이(26.1% 감소), 와이라파(24.8% 감소), 오클랜드(22.1% 감소)였다.


그러나 새 매물이 각각 20.4%, 18.6%, 9.7% 증가한 코로만델, 말버러, 타라나키는 추세를 거스르고 있다.



한편, realestate.co.nz 에 따르면 전국 평균 호가(Asking price)는 11.7% 하락한 85만6,627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센트럴 오타고와 레이크스는 평균 호가가 148만825달러로 이 추세를 무시했는데, 이는 16년 전 부동산 회사의 기록이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가격이다.


윌리엄스는 "와나카, 크롬웰, 잭스 포인트가 이 지역에서 가장 많이 검색되는 교외 지역이며 퀸스타운이 가장 많이 검색되는 키워드"라며 라이프스타일이 이 지역에서 구매를 원하는 사람들을 위한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또한 코로만델, 말버러, 기스본, 사우스랜드의 평균 호가가 올랐다고 한다.


그녀는 "150만 달러에 가까운 센트럴 오타고와 레이크스 지역의 평균 호가는 전국 주요 도시의 평균 호가를 능가하는데, 이는 부동산에 대한 수요가 더 높고 따라서 더 높은 가격을 보이는 상업 중심지가 아니라는 점을 고려할 때 흥미롭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지역에서 부동산을 찾는 사람들의 압도적인 대다수는 오클랜드에 있다. 일부 사람들에게 두 지역 사이를 쉽게 오갈 수 있다는 점이 이 지역을 매력적으로 만들고 있다.


자료에 따르면 주택 재고 증가율이 둔화되었지만, 3월 전국 주택 재고는 여전히 전년 대비 14.1% 증가했다.


주택 재고 물량은 2022년 3월 대비 웰링턴 19.4%, 기스본 8.0%, 오클랜드 1.8% 감소했다. 윌리암스는 이것이 시장 변화에 대한 초기 신호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시장에 출시되는 신규 매물은 2023년 초부터 저조했고, 현재 재고가 매진되기 시작하면서 이러한 감소가 물량 수준에 반영되기 시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회수 1,448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