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3천불 상당 소포 훔친 NZ Post 배달원



NZ Post 소포 배달원이 고객에게 가야 할 3,000 달러 상당의 마이클 힐 주얼러 시계를 훔친 혐의로 기소됐다.

엘리야 커는 NZ Post에서 일하는 것을 좋아했다. 하지만, 이 모든 일은 그가 블렌하임 NZ Post 집하장에서 주운 소포로 시작했다.


그는 애완동물용 제모 브러시를 주워 그의 사물함에 숨겨 취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다시 19세의 계약직원은 마이클 힐 주얼러 시계를 포함한 수천 달러 상당의 물건들을 배송 중에 훔쳤다.



이제 커는 그 같은 행위가 그의 인생에서 "가장 멍청한 결정"이었고, 그의 삶에서 가장 후회되는 일이라고 말한다.

블렌하임 지방법원은 26일 월요일 법정에서 다음과 같이 전했다: “그는 자신의 범죄 행위를 자랑스럽게 친구들에게 떠들었고, 경찰은 곧 범죄 행위를 알게 됐고, 커는 붙잡혀 기소되었습니다.”


그는 아이폰 12, 주문 제작 보석, 휴대용 게임기 등의 10여개의 소포를 가져갔다고 시인했다. 경찰은 그가 선고받은 것 이상의 추가 혐의를 적용할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번 선고는 헤럴드가 지난주 NZ Post 조사에서 지난 4년 간 14명의 NZ Post 직원들이 우편물 절도로 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발표한 후에 나온 판결이다.


조회수 518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