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30m 절벽 끝에 걸려있는 집... 가족들 '속수무책'

강풍과 폭우가 북섬을 강타하면서 30년 넘게 살던 집에서 쫓겨난 한 가족은 또 한 번의 큰 타격을 앞두고 있다.


더글러스 밀러는 웨스트 오클랜드의 30m 절벽 가장자리에서 있는 자신의 주택이 위태롭게 걸려 있지만, 사이클론 가브리엘이 잠잠해 지기만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

그와 그의 아내 데니스, 그들의 딸 마비스, 그리고 그녀의 파트너 크리스는 1월 27일 강풍과 비가 오클랜드를 강타한 후 집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더글러스는 인터뷰에서 "나는 너무 무기력합니다. 최선을 다해 집을 가꾸었지만,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고 어떤 일이 일어날지 속수무책으로 봐야 하는 단계에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더글러스는 30년 전 그의 딸 마비스가 태어난 날, 그 새 집에서 첫날을 보낸 것을 기억한다.



이제 카운실은 메씨 로얄 하이츠에 소재한 그의 집 아래 땅이 무너질 위험이 있다며 그 집에 빨간색 스티커를 붙였다.

그 가족은 전례 없는 기상 이변으로 심각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했을 때 어쩔 수 없이 대체 숙소를 찾아야 했던 수백 명의 사람들 중 하나였다.


지난 1년 동안, 이 가족은 2월 3일에 있을 다른 딸 카일리의 결혼식을 위해 그들의 집을 준비해왔다.


그는 "우리는 정말 모든 것을 정리하고 상상의 나래를 펼치고 있었습니다."라고 당시 첫 날을 회상했다.


더글러스는 그날 일찍 날씨가 갑자기 바뀌는 것을 알아차리고 수로를 파고 배수구를 청소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고 말한다.



그 집은 이전에도 물이 빠져나가는데 문제가 있었는데, 그들은 여러 번 카운실에 사실을 통보했지만 도움을 받지 못했다.

"우리는 그곳에 30년 이상 살았는데, 물이 집으로 흘러 들어오는 것이 없었기 때문에, 이번에 많은 비가 내렸지만 거품이 일면서 도로로 나가 크게 걱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나서 산사태가 일어나기 시작했고, 카일리가 뛰어오면서 '아빠, 이것을 보러 오셔야 해요'라고 말했고, 나머지는 역사입니다. 정말 무서웠어요."



그들의 집은 "괜찮아 보이지만" 절벽 끝에서 너무 가까이 위치해 있어 가족이 집에 있는 것이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더글러스는 "카운실에서 와서 집에 빨간색 스티커를 붙여서 급히 이사를 가야 했기 때문에 내부에 실제 구조적 손상이 있다면 그것을 알지 못한다며, 저는 외부에서만 집을 볼 수 있습니다.” 라고 말했다.


그는 사진을 찍기 위해 방문했던 보험 심사원들과 연락을 해왔지만, 현재의 날씨 상태로는 그들에게 한동안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지 못할 것이다.


그는 가족들을 집에서 더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시킨 후, 도둑들이 집 주변의 보안 카메라에서 자신의 집을 뒤지고 있는 것을 원격으로 확인한 후 충격을 받았다.



더글러스는 언젠가는 절벽이 무너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지만, 이웃이 절벽 끝에서 8미터 높이로 주택을 지으면서, 단단함이 입증된 만큼 스스로를 괜찮다고 안심시켰다고 말한다.

그는 "수년 동안, 다른 곳에서 이런 일들이 발생하는 것을 보았고 마음도 교차했지만, 당신은 그것이 당신에게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나 역시 그래왔다고 담담하게 전했다.


"그들은 자신들의 집 옆에 다른 집을 짓기 시작했고, 그 집은 절벽에서 8미터나 높았기 때문에 '우리 땅이 금싸라기처럼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가족들은 이제 사이클론 가브리엘의 분노가 얼마나 나쁜지 지켜보기 위해 최선을 다해 진정한 채 기다리고 있다.



조회수 1,006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