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5년간 50명 이상 경찰 부상… ‘도로 스파이크 설치가 원인’

1News는 2018년 이후, 범죄차량 강제 정지를 위해 도로에 설치하는 ‘도로 스파이크’로 인해 50명 이상의 경찰관이 부상당하는 데 원인이 되었다는 사실을 밝힐 수 있다고 보도했다.


정보공개법(Official Information Act) 요청을 통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 동안의 부상자 52명 중 50% 이상이 ‘도로 스파이크’ 설치가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에 발생한 부상자 12명 중에는 강제 정지시키려던 차량에 치여 중태에 빠진 경찰관도 있었다.


1년 전에도 매우 유사한 사건이 발생해 한 경찰관이 병원에 입원했다. 그것은 2021년에 발생한 15명의 부상자 중 한 명이다.


경찰은 2018년 초에야 기록을 검색할 수 있었지만, 지난 2008년에는 데릭 우튼 경사가 도로 스파이크를 설치하던 중 비극적으로 사망했다.



경찰협회는 오랫동안 수동 스파이크를 원격 제어 스파이크로 교체할 것을 요구해왔다.

경찰협회 크리스 카힐 회장은 "도로 스파이크를 배치하는 과정에서 경찰관들이 부상을 입는 것이 만연한 것은 경찰협회에 심각한 우려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1년에 500-600번 타이어 감압 도구인 ‘스파이크’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카힐은 "이는 위험한 범죄자를 움직이지 못하게 하기 위해 경찰관들이 빠르게 행동해야 하고 갑자기 부상을 입을 수 있는 위험이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찰협회는 원격으로 제어되는 스파이크 장치가 배치되면 경찰들의 위험을 상당히 줄일 것이라고 믿는다.



카힐은 "경찰이 오래된 스파이크의 교체를 위해 입찰을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경찰협회의 입장에서 볼 때는 그리 빠르게 성사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경찰은 언론과 인터뷰하지는 않았지만 공식 정보공개법 대응은 "원격 전개식 타이어 감압 장치를 새로 조달하기 위한 프로그램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처럼 경찰들이 길가에 가까이 있을 필요가 없도록 원격 옵션을 조달하고 싶다고 말하며, 추가 성명에서 경찰관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주의 의무"를 인정했다.


자료를 통해 현재 파악된 바로는 적절한 원격 옵션 대안을 찾는 것이 현재 어려운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원격제어 스파이크의 무게와 크기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2017년부터 2020년까지 경찰 장관직을 지낸 후 다시 내각에 복귀한 스튜어트 내쉬는 경찰대학에서 54명의 신임 경찰관 졸업식에 참석했다.


그는 도로 스파이크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무원이 근무 중 부상을 입을 때마다 걱정이 됩니다. 경찰이 이 문제를 꾸물거리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 문제를 이해하고 가능한 한 빨리 움직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1News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이후 1만 명 이상이 업무 중 부상을 입었다. 대부분은 경찰관들이 체포를 수행하거나 시도하는 동안 발생했다.


조회수 310회댓글 0개

댓글


댓글 작성이 차단되었습니다.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4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