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5일간 20건의 오퍼, 바이어들…사우스 오클랜드로

사우스 오클랜드의 한 소박한 주택은 다른 주택을 사지 못해 좌절한 구매자들로부터 5일 동안 20건의 오퍼를 받았다.


파파쿠라(Papakura)의 19 Brightwell Street에있는 1960년대 3 베드룸 주택은 경매에서 늘 놓치는 것에 질린 구매자들을 겨냥하고 있다.


부동산 매매 방식의 하나인 협상(Negotiation)을 통해 이 부동산을 팔기 위해 마케팅을 하고 있는 Ray White Manurewa 에이전트인 Wendy Peoples는 1월 14일에 리스팅 한 후 그녀가 받은 가격제안 수가 너무 많아서 놀랐다고 말했다.



1월 14일(목요일) 오후에 등록했는데 같은 날 저녁 두 개의 조건 없는 오퍼(unconditional offers)제안으로 계속 전화 벨이 울렸다. 다음날엔 18개의 그룹이 오픈홈에 나타났고, 5개의 추가 오퍼가 있었으며, 토요일에는 36개 그룹이 추가로 오픈홈에 모습을 드러냈다.


Peoples는 "그냥 미쳤어요."라고 말했다.


파파쿠라 지역의 대부분의 매물은 경매에 부쳐졌지만, 그녀는 이 주택 매물이 눈에 띄기를 원했기 때문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협상을 통해 팔려고 리스팅에 올렸다.



그녀는 "만약 우리가 경매에 부쳤다면, 우리는 그 부동산을 위한 오픈홈에 약 80%가 덜 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들어온 20건의 제안 중 1건만이 기준가인 769,000달러 미만이었고, 나머지는 훨씬 상회한 금액이지만 공개할 수 없었다.


그녀는 이 부동산이 경매에서 구매를 하지 못했거나, 첫 번째 주택 구매자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첫 주택 구매자들을 위해 부동산이 판매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19 Brightwell Street는 더 많은 자금을 가지고 100만 달러 이하의 가격대에서 개발용 부동산을 구매하기 원하는 사람들에게 아주 인기가 많은 것으로 증명되었다.



그 주택은 개발업자들이 선호하는 교외의 혼합주택을 위한 대규모 대지를 보유한 주택이다. 711평방미터의 대지는 모든 사람들이 원하는 규모다.


주택 내부는 세련된 목재 바닥과 현대화된 주방, 별도의 세탁실, 작업장 공간이 있는 독립형 2대가 들어갈 차고가 있는 이 건물은 2018년에 58만 달러에 마지막으로 팔렸다. Peoples는 매도인이 받은 제안 금액에 놀라고 압도당했다고 말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678회댓글 0개
HongSP_Banner.gif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광고안내-지면_138x310-01
1/5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DaksDaks_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월드.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화로_203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T&Art 레오_203-01
Capstone-203x68-01
1/1
한국학교 오른쪽 상단.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