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0여명의 접촉자 연락책들, '하루아침에 실직'

Covid-19 접촉 추적 역할을 하던 552명의 역학조사관들은 25일(금요일) 아침 자신들이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


익명을 요구한 한 조사관은 오전 8시 15분에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받은 사람 중 한 명이었다.


“저는 하루를 시작하고 싶습니다. 우리는 바쁜 하루 하루를 보냈어요. 하지만 오늘부터 일을 할 수 없습니다. 아시다시피 24일(목요일) 정부의 발표 이후 뉴질랜드가 오미크론 3단계로 이동함에 따라 밀접접촉 역할의 작은 세계는 막을 내렸습니다." 담담한 아니 답답한 그의 세계가 다시 펼쳐지고 있다.

그 여성은 오전 9시부터 일을 시작할 예정이었다.


"아직 일을 재 배치 한다는 확답을 받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페이스 북 포스트에 전화로 내 일이 없다는 것을 재차 확인했어요."


3단계로의 전환은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들이 더 이상 접촉 추적자들의 전화를 받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대신, 그들에게는 문자 메시지로 통보된다.


감염사실을 메시지로 통보 받은 감염자들은 그들 스스로 다른 접촉자들에게 본인의 감염사실을 알려야 한다.



이 게시물은 보건부 1차 사례조사기관인 CBG헬스리서치의 내부 단체에 보내졌다.


보건부(MOH) 대변인은 아무에게도 해직 통보가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하며, 보건부에서 보낸 이 메시지는 오랫동안 예상되고 예견됐던 오미크론 대응 3단계로의 이동과 함께 감염자 관리의 초점 전환을 언급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여성은 지난 1년 동안 감염자 접촉자 연락 담당으로 일했고, 그 직업이 그녀의 주요 수입원이었다.


그녀는 그 소식이 갑자기 전해졌다고 주장했다. 불과 일주일 전 매니저와의 통화에서 매니저는 걱정하지 말라고 했고, 우리에게 아직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는 것.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리는 더 많은 사람을 채용하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변화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으며, "우리는 통화량과 직원 수를 비교해도 밀려드는 통화량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할 정도로 일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가 당황한 것은 그 메시지의 제목이었다.


그녀는 "단지 여기서 1년 동안 일하고 잠에서 깨어나보니 그들이 당신에게 직장을 잃었다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프로답지 않다"고 말했다.

1뉴스에서는 CBG에 연락을 취했지만 아직 답변은 돌아오지 않았다.


이 여성은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50개의 일자리를 구할 수 있다는 언급이 있었지만, 이로 인해 500명의 사람들은 여전히 실업자가 될 뿐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상황이 변함에 따라 자신의 업무가 사라져야 하는 것은 맞는 말이지만, 이렇게 하루아침에 일자리가 없다고 해고를 통보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조회수 477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KakaoTalk_20220906_142340026.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KakaoTalk_20220826_222755447_01.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GIF배너_220927.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