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15,161건의 신규사례…618명 입원 ‘1명 사망’

3월 6일(일요일), 보건부는 뉴질랜드에서 1만5,161건의 새로운 Covid-19 사례가 발생했으며, 현재 610명이 병원에 입원해 있다고 발표했다.


보건부는 성명을 통해 610명의 입원자 중 10명이 중환자실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오클랜드 병원에 다른 질병으로 입원해 있던 환자 1명이 Covid-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사망한 것으로 보고되었다.

3일 연속으로 환자 수는 감소하고 있지만, 보건부는 여전히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보건부는 매일 보고 수치가 변동한다는 것은 사례의 평균 검사 추이를 보다 신뢰할 수 있는 지표로 제공된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7일 평균 사례 수는 1만7,272건으로 어제 1만6,687건에서 증가했기 때문에 평균 수치는 오히려 증가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비록 음성 결과가 나오더라도 신속항원검사(RAT) 결과에 대한 자가 신고가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사례가 오클랜드 지역 세 곳의 DHB 에서 발생했지만, 이는 이틀 전 보고된 3곳 DHB의 1만3,252건의 신규 사례에 비해 거의 절반에 가까운 수치로 7,226건이 보고되었다.

2월 24일부터 3월 3일까지 뉴질랜드에서 발생한 새로운 사례의 약 61%가 오클랜드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되었다.


위와 같은 주 동안 뉴질랜드 유럽인들(39%)이 더 많은 사례가 보고되었고, 태평양 사람들(26%)이 그 뒤를 이었다. 감염률은 태평양인(10만명당 7,510명)이 가장 높았고 마오리인(10만명당 2,465명), 아시아인(10만명당 2,234명), 뉴질랜드 유럽인(10만명당 1,322명)이 뒤를 이었다.



15,161건의 사례 중 오클랜드에서 발생한 7,226건을 제외한 나머지 사례들은 노스랜드(382건), 와이카토(1,334건), 베이오브플렌티(937건), 레이크스(434건), 혹스베이(336건), 미드센트럴(378건), 황가누이(59건), 타라나키(239건), 타이라휘티(166건), 와이라라파(85건), 캐피털앤코스트(1,161건), 허트밸리(648건), 넬슨/말버러(233건), 캔터베리)1,019건), 사우스 캔터베리(52건), 서던(444건), 웨스트 코스트(17건) 이다.


보건부는 또한 오늘 Covid-19 관련 입원의 수가 델타사태 때보다 6배나 높게 "상당히" 증가했지만, 이 달 말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이나, 중환자 병실에 입원하거나 산소호흡기 의존도는 더 낮다고 언급했다.



3월 5일(토요일), Covid-19의 새로운 지역사회 사례 수가 며칠 만에 처음으로 2만명대 아래로 떨어졌으며, 1만8,833건이 보고됐었다. 사망자 5명도 보고되었다.


오늘 국경지역에서도 4건의 사례가 보고됐다.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뉴질랜드에서는 22만2,011건의 Covid-19 사례가 발생했다.


보건부는 지난 24시간 동안 보고된 4만여 건의 신속항원검사(RAT) 결과 중 1만4,618건이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6일 발표된 사례 중 547건은 PCR 결과에서 나왔고, 1만5,161건은 RAT 검사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3월 5일(토요일) 1만4,666건의 백신 추가접종과 283건의 1차 접종, 577건의 2차 접종, 55건의 3차 접종, 2009건의 어린이 1차 접종, 550건의 어린이 2차 접종이 실시되었다.



조회수 423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KakaoTalk_20220906_142340026.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KakaoTalk_20220826_222755447_01.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GIF배너_220927.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