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6층 건물에 새 아파트 79채'… 어떻게 '레고처럼' 생겨났나



주택 기관 카잉가 오라(Kainga Ora)에 의해 시범 운영되고 있는 새로운 모듈식 시스템 덕분에 몇 달 만에 오클랜드 노스코트에 6층짜리 아파트 블록이 생겨났다.

그 아파트들은 각각 조심스럽게 크레인으로 올려 고정된 2~3개의 박스로 이루어졌다. 그것은 무거운 안전 장갑을 착용한 남자가 박스들을 제자리로 안내하고 조립하는데 도움을 주는 정밀한 작업이다.



박스 또는 모듈은 베트남에서 ‘TLC 모듈러(Modular)’에 의해 제조된 다음 황가레이의 노스포트 항구를 통해 노스쇼어에 트럭으로 운송된다.


TLC 모듈러 총지배인 제레미 웨곤은 회사가 매일 8개에서 12개 사이의 모듈을 제자리에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아파트 한 채를 만드는 데 2~3개의 모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TLC가 530톤 크레인에 10~22톤 무게의 모듈에 케이블과 클립을 통해 프레임에 부착하는 맞춤형 모듈 리프트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레고를 쌓는 것과 같다" 고 설명했다.


모듈을 위로 결합하기 위해 모듈 사이의 간격은 실란트로 채워진다. 상호 연결된 플러그 앤 플레이 와이어는 천장에 숨겨져 있다.


레이크 로드와 프레이저 애비뉴의 코너에 위치한 개발지는 두 부지에 걸쳐 있으며, 525개의 모듈로 구성된 183채의 아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웨곤은 처음 79채의 아파트를 설치하는 데 약 6주가 걸리고, 나머지 설비를 완료하는 데 한 달이 걸리며, 현장 작업을 완료하는 데 4~6개월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다른 여러 단계들을 동시에 작업할 수 있기 때문에 모듈식 건설을 하면 상당한 공기가 단축된다고 말했다.


"누군가가 콘크리트 슬래브 기초 작업을 하는 동안, 다른 누군가는 동시에 모듈 작업을 하는 방식입니다."



첫 번째 아파트는 10월까지 완공될 것이고 나머지는 내년 1월까지 완공될 예정이다. 아파트는 55~935,000 달러 사이에 판매되었으며, 크기는 70.8~127.8m²까지 다양하다.

웨곤은 "건축 방식은 모듈식을 선택했지만, 아파트가 완성되면 레고 블록 프로젝트처럼 보이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아파트에는 미래 지향적인 기능들을 가지고 있다. 여느 하얀 나무 트리밍처럼 보이는 스커트 보드(걸레받이)는 방을 따뜻하게 하는 난방기기다.



각 가정에는 자체 앱이 함께 제공된다. 전원 포인트는 Wi-Fi에 연결되며 원격으로 켜거나 끌 수 있다.

기존의 전형적인 온수 실린더는 사라지고, 물이 통과하는 가열된 요소가 있는 "순간온수" 시스템이 도입되었다.



새 집주인들은 열쇠를 받지 않을 것이다. 도어에는 숫자 패드와 암호화된 잠금 장치가 있지만 스와이프 포브가 있다.


왜곤은 모듈식 건물이 얼마나 높이 올라갈 수 있는지에 대한 이론적 한계는 건물이 세워진 땅의 강도와 규제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호주에서 공사가 16층 높이로 확장되었고 뉴질랜드에서는 이미 TLC가 홀리데이 인을 위해 망게레에 13층 호텔을 건설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잉가 오라 개발 책임자인 로한 부시는 주택 기관이 몇 년 동안 "외부 제조"를 사용해 왔지만, 이번에 건설하고 있는 새 아파트 건물은 "공간" 모듈을 위한 시범 프로젝트였다고 말했다.

그녀는 "우리는 이 새로운 기술의 도입을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TLC가 이곳에서 지역 디자이너 및 건설업자와 함께 일하는 것은 현지 전문성을 구축하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개발중인 이 아파트들은 키위빌드(KiwiBuild)나 민간 시장을 위한 것이지만, 부시 책임자는 카잉가 오라가 오프사이트 제조를 사용하여 500~600채의 공공 주택을 짓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정부 주택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을 더 빨리 집에 들여보내야 합니다. 만약 공기를 몇 달 단축한다면 그것은 엄청난 승리입니다."



조회수 817회댓글 0개

Comentarios


Los comentarios se han desactivado.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4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