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60대 이상 제외시킨 ‘엽기적인 NZ 맥도널드 구인 광고’

60대 이상을 제외한 맥도날드의 구인 광고가 고용 전문가들을 당혹스럽게 하고 노조의 반발을 사며 “이상한” 문구로 인해 비난을 받았다.


맥도날드의 한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는 “16 ~60”이라는 용어가 눈에 뛰도록 의도한 것으로 보이는 광고를 게시했지만, 오클랜드 매장 관리자는 본사가 결정했다고 말했다.

고용법 전문가인 맥스 화이트헤드는 야간 교대 근무자에게 22.80달러를 지불하며 16~60세의 근로자를 명시하여 공개한 광고는 인권법을 노골적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광고는 레딧에 올라와 광범위한 비난을 불러일으켰고, 유나이티드 유니온의 조 캐롤런은 이 광고가 연령 차별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캐롤런은 “대부분의 맥도날드 일자리가 시간제 학생이라는 통념과 달리, 수년간 노조에 의해 이루어진 개선은 많은 근로자들이 50대까지 이러한 직업에 남아있는 것을 보았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광고를 “이상하다”고 불렀다. 캐롤런은 “고령의 근로자들은 직장 경험과 안정성, 성숙함을 가져오고 우리는 맥도날드가 이 차별적인 연령 차별주의를 끝낼 것을 요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고용법 전문가인 빌 하지 교수는 인권법이 60세 이상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광고에서 “16세” 부분은 괜찮았다고 한다.


“우리는 항상 14살이나 15살을 차별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들은 차를 운전할 수 없고 학교를 떠날 수 없는 나이입니다.”

하지는 “표면적으로 60세 이상의 사람들을 배제할 수 있는 명백한 요구 사항은 보이지 않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정한 건강이나 안전 요구 사항이 필요한 고용주들은 사람들이 좋은 시력이나 어깨 위로 물건을 들어올릴 수 있는 능력과 같은 특성이 필요하다고 명시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전 오클랜드 대학 강사는 77세에 은퇴했다고 말했다.

맥도날드 대변인 사이먼 케니는 “우리는 우리의 프랜차이즈 가맹점 중 한 곳의 구인 광고에서 16~60세를 언급했기 때문에 레딧과 같은 소셜 미디어에서 논쟁을 불러일으켰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 광고에서의 숫자 언급은 광범위한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을 환영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잠재적인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프랜차이즈 가맹점에 광고를 업데이트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광고에 나와 있는 전화번호를 사용하는 맥도날드 매장 매니저는 광고를 알고 있었지만 “구인을 결정하는 것은 매장이 아니라 본사이기 때문에 이유를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16~60세 기준에 따르면 헐크 호건과 버락 오바마는 분명히 자격이 없을 것이다. 60세의 톰 크루즈는 7월에 61세가 되기 전 이력서를 제출해야 할지도 모른다.

화이트헤드는 이론적으로 인권위원회(HRC)가 이러한 위반이나 위반 혐의를 조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권위원회는 아마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임권위원회 대변인은 1993 인권법에 따라 나이 때문에 고용 과정에서 사람들을 다르게 대우하는 것을 불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피고용인, 구직자, 자원봉사자, 직업소개소를 통해 일자리를 구하는 사람, 계약직 등을 나이 때문에 차별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덧붙였다.

“유일한 예외는, 진정성의 이유로, 특정 연령의 사람이 그 직책이나 고용에 대한 진정한 직업적 자격인 경우입니다.”

일부 건강 및 안전 규칙은 일반적으로 16세 미만의 야간 작업을 금지했지만, 60세 이상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조회수 511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