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70세 고령자에게 ‘임신여부’ 묻는 이민 시스템



뉴질랜드의 한 시민은 70세의 어머니가 방문 비자를 신청하자 임신했는지 여부를 질문 받았고 이민성에 이력서를 제출하라는 요구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IT 보안 설계자 오사마 알 오마리는 부모님의 방문 비자가 승인되기를 6개월 동안 기다렸고, 같은 문서를 두 번 이상 업로드해야 했다.


알 오마리는 뉴질랜드 이민성(INZ) 온라인 시스템에서 비자를 다운로드할 수 없어 그와 그의 가족에게 아직도 문제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알 오마리는 "제 부모님은 뉴질랜드에 두 번 오셨습니다. 쉬웠습니다. 부모님들은 오실 때마다 한 달 동안 머물다가 떠났습니다."라고 말했다.



나이 70세 임신한 질문은 이민 프로세스가 오랫동안 검토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 단순한 비즈니스 분석가라도 누구나 이 프로세스를 보면 웃을 것이다. 일정 나이 이상에겐 임신 여부를 묻지 않도록 쉽게 프로세스를 변경할 수 있다.

그는 고령자에게 소득이나 이력서를 제출하라며 어떤 일을 하는지 묻는 것도 마찬가지다. 70 세가 됐다는 것은 은퇴한 나이다. 우리는 이력서를 만들거나 아니면 15년 전의 최근 이력서를 찾아야 했다."고 말했다.


알 오마리는 이민성의 사과를 원하지 않았지만 이민성이 민원들에게 저지른 상처를 스스로 알고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알 오마리는 "Covid-19 이후 우리는 꽤 오랫동안 가족들과 떨어져 있었고, 뉴질랜드에는 가족이 없어 가끔씩 부모님을 보는 것이 큰 의미를 두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매우 심각한 안타까운 일이 되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직도 부모를 오시게 할 수 없다. 이민성에서 일부 문서를 잃어버린 것이 분명하다. 이민성에서 재업로드를 원하기 때문이다. 모든 프로세스가 깨졌을 뿐만 아니라 비전문적이다.



알 오마리는 뉴질랜드 시민이다. 알 오마리의 부모님은 뉴질랜드에 두 번 방문한 적이 있어 이미 입국 기록이 데이터상에 존재하기 때문에 아주 쉽고 빠를 것이다.

한 이민 어드바이저는 한 가족이 영주권 신청을 했는데, 세 살 짜리 아이의 건강 상태 체크에서 임신 여부를 물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이민성은 그것이 표준 질문의 일부라고 성명서를 보내왔다.

이민성 측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사람들이 승인서/e-비자를 다운로드할 수 없다는 소수의 불만을 접수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다운로드가 안되는 경우, 우리는 이민성 연락센터 기술 팀에 전달해 기술 팀이 신청인에게 전화하거나 이메일을 보내 웹 페이지 탐색을 지원했습니다.


"비자 신청서의 문구와 관련해, 임신과 관련된 질문은 나이에 상관없이 모든 비자 신청자에게 제공되는 표준 건강 설문지의 일부를 구성합니다.


"신청인들은 자신에게 적용되는 전체 섹션만 작성하면 됩니다. 일반적으로 취업비자를 신청하는 경우에만 신청인의 이력서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조회수 397회댓글 0개

Comentários


Os comentários foram desativad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