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8월 이후, “휘발유 소비세 인하정책...지속여부 불투명”

저신다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 경기가 침체될 것이란 일부 전문가들의 예측에도 불구하고, 현재 매우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인상하고, 인플레이션은 걷잡을 수 없이 치솟고 있는 가운데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가 여전히 좋은 위치에 있다고 전했다.


지난 주 뉴질랜드 통계청이 1/4 분기에 국내총생산(GDP)이 0.2% 하락했다고 발표한 이후 나온 것이다.


아던은 정말 어려운 경제적 요인들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생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요인들로 인해 뉴질랜드 전역에서 리터당 3달러 또는 그 이상으로 치솟고 있는 연료와 같은 필수품의 가격이 치솟으면서 키위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는 것.



뉴질랜드 주유소에서 91 옥탄의 리터당 평균 가격은 2.98달러였는데, 이는 정부가 3월에 25센트의 휘발유 소비세를 인하한 결과며, 이후 8월까지 연장된 상태다.


휘발유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총리는 세금 감면이 8월 이후에도 계속될지 여부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총리는 “치솟는 연료 가격으로 인해 리터당 25c 휘발유 소비세 인하를 실시했으며, 다른 재정지원 정책도 함께 펼치고 있습니다.”고 덧붙였다.



조회수 450회댓글 0개

Comments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