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ACT와 NZ 퍼스트 회동, ‘만약 주말까지 합의가 없다면 어떻게 될까’



1뉴스는 연합회담이 아직도 "거품속에 있다"고 이해하고 있으며, 이번 주에 협상이 성사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보도했다.


차기 총리 크리스토퍼 럭슨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가 신임 총리로서 세계 지도자들과 대화하고 양방향 무역을 추진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뉴질랜드에 귀중한 기회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순방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앞으로 6일 안에 연합협정이 체결될 필요가 있다.


ACT와 NZ 퍼스트 팀은 수요일 처음으로 연합협정을 시도하고 진행하기 위해 만났다.


이 회동은 웰링턴에서 열렸으나 각당대표인 데이비드 시모어와 윈스턴 피터스는 참여하지 않았다.


연합에 대한 합의가 먼저 필요하고 그 다음 장관들이 취임 선서가 필요하다. 총리 당선자는 키위들에게 새 정부가 연합을 신속하게 이끌어낼 수 있는 사업적 통찰력을 가지고 있다고 장담했지만, 그는 이미 태평양 포럼에 참석하려던 계획을 취소했으며, APEC도 취소하고 싶다.



과도정부는 11월 12일 일요일까지만 집권할 수 있기 때문에 연정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관련 노동당 장관들이 다시 취임 선서를 해야 할 것이다.

예를 들어 중동 상황과 같은 긴급한 의사결정이 필요한 큰 결정은 국민당과 협의하여 이루어진다.


한 가지 예외적인 것은 나나이아 마후타 외무장관이다. 마후타 장관은 의회에 복귀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시급한 일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그녀 대신 노동당 임시 외무장관이 임명되어야 한다. 경험이 풍부한 장관이 될 가능성이 높다.



조회수 582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