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Z 은행, 내년 공식 현금금리 3% 전망

뉴질랜드 최대 은행인 ANZ은 내년 4월까지 공식 현금 금리가 2015년 이후 최고인 3%로 인상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ANZ 은행은 강력한 인플레이션 압력과 특히 노동력의 타이트한 공급 때문에 전망을 바꿨다고 말했다.


소비자물가가 2.2% 상승해 연간 물가상승률을 4.9%로 끌어 올리면서 9월 물가상승률은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질랜드 중앙은행인 RBNZ은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OCR 해제를 시작해 11월 두 차례 연속 25 베이시스 포인트(0.25%)가 연속적으로 인상돼 0.75%로 올랐다.


ANZ은 앞서 올해 8월 OCR이 2%로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었지만, 노동력 부족 사태가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될 것 같지 않아 이러한 상황이 바뀌었다고 샤론 졸너 수석 경제학자가 말했다.



졸너는 가구들은 증가하는 생활비를 보충하기 위해 임금 인상을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중앙은행이 6개월 전이나 1년 전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높은 수준의 OCR을 올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녀는 현재의 경제 전망에 대해 극도로 불확실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ANZ는 현재 주택 가격과 가계부채 수준을 감안할 때 3%의 OCR을 고려하기에는 성장비용이 너무 높다고 볼 수 있지만 현실은 다르다고 말했다.


"중앙은행은 이제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하며, 고통스러울 수도 있다."



▶인플레이션 6% 또는 그 이상에 이를 수 있어

ANZ은 12월 물가상승률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당초 전망했던 5.5%보다는 6%에 가까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인플레이션이 앞으로 몇 분기에 걸쳐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인플레이션을 주도하는 요인이 이전 예측보다 더 길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녀는 Covid-19 이전 10년간 인플레이션이 "문제적으로 낮았다"고 말하며, 이러한 환경에서 중앙은행은 성장을 뒷받침하고, 주식시장을 뒷받침하고 있다는 인식에도 불구하고 뒷걸음질 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될 정도로 높아지면, 그들은 그렇게 할 수 없다. 그들은 비록 고통스럽더라도 인플레이션을 낮추는 데 집중할 수 밖에 없다.



조회수 467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KakaoTalk_20220906_142340026.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003.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GIF배너_220927.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