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dern 총리, 호주와의 버블 형성 시…'키위들 발 묶일 수 있다'경고

Jacinda Ardern 총리는 호주와의 버블 공유가 시작되면 호주에서 키위 여행객들이 발이 묶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에어뉴질랜드 예약 시스템을 확인하면 4월 19일부터 예약 가능한 타즈만 횡단 항공편이 크게 늘어난 것을 볼 수 있는데, 항공사측 대변인은 "운항 일정은 Covid-19 이전 일정과 거의 흡사하다. 정부가 타즈만 버블의 시작일을 발표하면 더 추가될 것 같다고 말했다.


Flight Center는 여행 보험 가입자가 직접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경우에만 보험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Brent Thomas 여행사 협회장은 현재 Covid-19의 특정 부분만 보험에 가입되어 있기 때문에 고객들이 보험 세부 사항을 꼼꼼이 읽어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4월에 시작될 것으로 알려진 버블 시작일을 묻는 질문에 Ardern은 공개적으로 못박지는 않았지만 "조만간 보고 싶다"며 "정부에서는 여행을 계획할 수 있는 확실한 날짜를 사람들에게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내각에서는 버블 형태에 대한 최종적인 내용이 논의되고 있으며, 다음 주 초 전체 내각회의에서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번 결정은 4월 중순에 시작될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Covid-19 대응장관 Chris Hipkins는 이번 주 의회에서 오클랜드 공항이 버블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10일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으며 항공사들은 비행 준비에 3주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Ardern 총리는 국제공항들이 이미 쿡 제도 및 니우에와 함께 무검역 비행을 진행 중인 가운데 "준비를 갖추고 있다"면서도 "대용량을 준비해야 되는 관계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몇 가지 더 있다"고 말했다.


총리는 앞으로 버블이 공유되면 여행 중 봉쇄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일 몇 가지를 국민들과 여행자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특정 시나리오를 개략적으로 설명할 것임을 시사했다.


“호주에 봉쇄되어 갇힐 수 있느냐”는 질문에 Ardern 총리는 이렇게 대답했다. "충분히 그럴 수 있다. 이것이 우리가 사전에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 계획과 프로토콜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호주는 하나의 주(州)가 뉴질랜드와 동등하게 방역 대책을 세울 수 있고, 우리는 호주의 여러 주를 상대하고 있기 때문에, 만약 여행이 중지될 정도의 발병이 생겨난다면, 우리는 그것을 관리하기 위해 프로토콜을 시행해야 한다. 그래서 우리는 사람들에게 사전에 경고를 해야 하는 이유다"라고 설명했다.


Covid-19 대응장관 Chris Hipkins는 사전에 여행보험을 가입했어도 여행자가 위험 상황을 알고 있기 때문에 보험회사들이 Covid-19 상황 변화로 인한 보상에 개입할 것 같지 않다고 말하며, 여행자들이 곤경에 처하면 재정적인 지원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또한, 여행 중 호주에 발이 묶인 사람들에게 보상을 제공하는 위치에 있지 않을 것 같다”며, Hipkins 장관은 발이 묶인 여행객들은 "스스로 재정적 부양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 사람들은 호주로의 모든 여행에 경고가 닥칠 수 있다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 만약 여행 중 감염집단이 발생하는 불행한 순간 꼼짝없이 발이 묶일 수 있기 때문이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수 496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KakaoTalk_20220322_135745690.pn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최소영&민기홍
무제-1.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Kenton-Chambers_203
1/1
003.gif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GIF배너_220428.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