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Audrey Young: Jacinda Ardern 총리 ‘선거 연기’…'만점’


Audrey Young은 선거일을 한 달 늦추는 데 있어 가장 현명한 결정을 내린 Jacinda Arden에게 만점을 주었다.

만약 총리가 9월 19일을 고수했더라면 혹은 다른 어떤 것을 했더라면, 선거에서 상당한 위험을 감수했을 것이다.

Ardern 총리는 "예방적 접근법"을 취함으로써, 뉴질랜드의 Covid-19 두 단계를 단호하게 관리 한총리는 뉴질랜드의 3분의 1이 경계 수준 3단계에 있을 때 원래의 계획을 밀고 나갔다면 별로 신뢰를 얻지 못했을 것이다.

앞서 나가는 것은 자기 잇속만 차린 것처럼 보였을 것이고, 이후 2주 동안 그녀를 수세에 몰리게 했을 것이다.

만약 그녀가 선거법을 변경하지 않고 선택할 수 있는 가능한 마지막 선택인 11월 21일 선거를 택했다면, 그녀는 연정 파트너인 NZ First의 압력에 굴복했다는 비난을 받았을 것이다.

NZ First가 연합정부 구성을 철회하는 핵심 옵션을 사용할 가능성은 없었다. 왜냐하면 거의 확실히 Winston Peters가 원치 않는 선거를 유발시킬 것이기 때문이고, 그는 현재 보이는 것보다 더 많은 망각 빠지지 않고서는 다른 정당들과 대안 정부를 구성할 수 없었을 것이다.

Ardern 총리는 자신의 결정을 잘 설명했다. 유권자도 후보도 정당도 아닌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불평할 수 없었다.

총리는 Covid-19 발병에 대한 불확실성에 직면하여 선거를 연기했을 뿐만 아니라, 의회 해산을 연기하는 데 있어서 거의 예상하지 못했던 추가적인 조치를 취했다.

총리는 선거를 연기할 수 있었고, 여전히 오늘발표에서 의회가 해산될 것이라고 총독에게 조언했다.


그것은 의회의 감시를 피했다는 비난을 감수할 수도 있었지만, 아무도 의회가 재개되기를 특히 간절히 바라는 사람은 없었다.

다만 국회 해산이 늦어진다는 것은 내일 의회가 재개되고, 질의시간이 열릴 수 있고 장관의 발표 및 토론이 진행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통상적인 안건은 채택되지 않고 법안 논의는 없을 것이며, 이번 회기는 18일과 19일로 제한되어 20일 마감될 것이다. 그러나 의회는 정부에 대해 감시하는 장소로서의 기능을 재개할 것이다.

또한 추가된 시간은 선거관리위원회가 불확실한 미래의 선거를 더 안전하게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 할 것이며, 이는 합리적인 일이어야 한다.

이번 연기는 정부가 주로 오클랜드에서 발생한 Covid 발병에 대한 건강 대응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을 줄 것이다. 그리고 선거 연기는 정당들에게 그들의 캠페인을 다른 스타일과 Covid 하의 선거 캠페인으로 조정할 수 있는 시간을 줄 것이다.

Ardern 총리는 이번 총선 연기는 처음이자 유일한 지연이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향후 지연은 선거관리위원회의 손에 맡겨질 것이다.

Ardern 총리는 그녀의 결정을 균형 잡힌 접근 방식으로 묘사했고 그것은 옳은 것이었다.

Audrey Young is political editor for the New Zealand Herald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224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최소영&민기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