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foot & Thompson, Covid 도 막지 못한 주택가격…사상 최고치 갱신


오클랜드는 지난 달 절반 이상을 경보 3단계 하에 있었으나, 오클랜드 최대 부동산 중개업체인 Barfoot & Thompson은 이번 폐쇄 조치가 부동산 거래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았으며, 사상 최고가격이 새롭게 형성됐다고 밝혔다.

Barfoot & Thompson의 Peter Thompson 대표는 "오클랜드에 발령되었던 최근의 3단계 Covid 폐쇄 규제는 주거용 부동산 활동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고 말하며, 주택 가격은 사상 최고치를 갱신했고, 최근 5년중 8월의 주택 판매량은 최고 높았다고 말했다.


그는 "주택 평균 판매가격은 99만5543달러로 7~8월 사이에 1.7% 상승했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올랐으며, 이 가격도 올 3월 마지막으로 기록한 사상 최고가보다 2000달러 더 높다고 밝히고, 주택 중간가격은 91만1500달러로 지난달보다 2.4% 높았고 지난해보다 9.8% 올랐으며, 역대 세 번째로 높은 중간가격을 기록한 것으로 전했다.

그는 8월 물량은 1055건으로 7월에 비해 3.7% 감소했으나, 작년 8월에 비해서는 41.4% 증가했다고 말하며, 겨울철 비수기인 8월 거래는 예전에 비해 예외적으로 늘어났고, 가격 측면에서는 7월 거래보다 훨씬 더 좋았다며, 대부분의 벤더는 우리가 제공할 수 있는 대체 판매 방식으로 전환할 준비가 되어 있었으며 대부분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매수자의 수요는 강력하고 일관성이 있었으며, 2개월 연속 판매량은 마지막 부동산 사이클의 절정에 머무른 것으로 전하며, 첫 폐쇄 이후 진화된 온라인 판매 기술을 통해 많은 거래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대면 거래에서 온라인 거래로의 이동이 비교적 원활하다고 생각했으며, 이를 시도해 볼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들은 자신에게 적합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경보 수위의 규제가 완화되면서 이제 전통적인 판매방식이 더 많이 재도입되었다.

Thompson 대표는 앞으로 시장은 보다 친숙한 사업방식과 나란히 자리 잡을 수 있는 대체 온라인 판매 방식에 더 가까워질 것이라고 말하며, 적어진 매도 물량이 이슈가 되고 있고 8월의 신규 매물이 1354건으로 긍정적이긴 했지만, 올해 2월 이후 월말까지 매물은 가장 적은 3703건 밖에 되지 않았다고 했으며, 주택 판매 금액은 모든 가격대와 교외 및 지역 전체에서 강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Barfoot & Thompson은 8월 한 달간 60채의 주택을 200만 달러 이상에, 454채를 100만 달러 이상에 판매했으며, 지난달 100만 달러 이상의 판매금액은 전체 부동산대리점 매출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고, 84채의 주택이 50만 달러 이하로 판매되었다.

한편, 도시의 라이프 스타일 및 농촌의 부동산 시장도 작년 8월보다 77%나 더 늘어난 판매량으로 거래량이 높았다.

Thompson 대표는, 오클랜드 북부와 와이카토 남부에 위치한 부동산들이 부동산 구매자들 사이에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데, 현재 도시의 주택 가격과 관련하여 라이프 스타일 및 농촌의 부동산이 부의 가치를 나타낸다는 사실이 점차 실현되고 있으며, 나대지도 개발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지난달 한 대형 부지에 있는 Blockhouse Bay 주택은 등록된 가치보다 73% 높은 가격에 거래돼 판매자는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Barfoot & Thompson의 Kevin He는 5번지 Matata St의 부동산은 프리 옥션을 통해 평가되었던190만 달러 보다 더 높은 203만 달러에 매각되어 사전에 판매를 마쳤다고 말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수 470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ezgif.com-gif-maker.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003.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GIF배너_220804.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