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BNZ 은행, ‘주택 대출자 대상 최대 2만 달러 제공’

1년 전만 해도 은행들의 전쟁터에서는 최저 수준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무기로 싸웠지만, 이제는 신규 대출이나 대출 전환을 유도하기 위해 캐시백(Cashback)을 제공하는 무기로 눈을 돌렸다.


BNZ 은행은 신규 주택대출 금액의 1% 또는 최대 2만 달러를 대출신청인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달 키위뱅크가 신규 주택대출의 1% 또는 최대 1만 달러까지 현금으로 보상하겠다고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키위뱅크의 규정에 따르면, 대출 금액은 최소 20%의 자기자본과 함께 최소 30만 달러 이상이 되어야 한다.



BNZ 은행의 대출자들은 적어도 20%의 자기자본과 적어도 40만 달러 혹은 그 이상을 대출받는 사람들에게 제공하는 조건이다.

하지만, 은행이 제공하는 2만 달러를 모두 받기 위해서는 대출자가 적어도 200만 달러에 대한 대출을 받아야 한다. 200만 달러 대출을 받는 사람들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움직임은 신규 대출을 신청하는 사람들이 1년 전과 비교해 급락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주 뉴질랜드 중앙은행(Reserve Bank)이 내놓은 수치에 따르면, 5월에 은행에서 대출한 금액은 68억달러로 1년 전인 2021년 5월의 89억 달러보다 감소했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뉴질랜드가 Covid-19 대유행 첫 봉쇄에서 막 벗어나려 할 때인 2020년 5월에 이루어진 43억 달러보다는 여전히 증가한 수치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근 몇 달 동안 가파르게 상승했고 적어도 3개의 주요 은행은 20%의 자기자본이 부족한 대출자에 대한 대출을 일시 중단한 바 있다.



BNZ의 고객 및 상품 서비스 담당자인 카르나 루크는 은행이 부동산을 사고파는 데 드는 비용을 충당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더 많은 현금 제공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오클랜드에서 평균 부동산 가격에 해당하는 주택을 산 고객에게는 1만 달러가 넘는 캐시백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바풋엔톰슨의 통계에 따르면 오클랜드의 6월 주택 매매 평균 가격은 115만8464달러로 5월보다 2.6% 하락했다.


첫 주택 구입자의 전국 평균치는 첫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약 53만 달러를 빌리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적어도 20%의 자기자본이 있다면 5300달러를 제공 받을 수 있게 된다.


이번 프로모션은 오는 8월 5일 종료되며, 캐시백 자격을 갖추기 위해서는 8월 26일까지 주택담보 대출금을 인출해야 한다.


조회수 666회댓글 0개

Commentaire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