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Z, 6월 PSI 수치…'또 다른 좋은 결과'

서비스 부문의 또 다른 견고한 활동 수준이 다시 한 달 동안 지속되면서 국가가 경기 침체로 향하고 있다는 얘기에 제동을 걸고 있다.


BNZ-Business NZ 서비스업 실적 지수는 5월에 거의 1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뛰어오른 후 6월에 불과 0.1포인트 상승한 55.4포인트를 기록했다.

수치가 50을 넘으면 팽창을 의미하고, 그 이하에서는 수축 현상을 나타낸다.


크레이그 애버트 BNZ 수석 경제학자는 국경의 점진적인 재개와 함께 4월에 주황색 신호등 설정으로의 이동은 경제의 약 3분의 2를 차지하는 서비스 분야에서 "지속적인 개선"을 위한 기반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6월 PSI가 또 다른 좋은 결과일 뿐만 아니라 장기 평균인 53.6을 상회하는 연속적 결과였습니다."라고 말했다.

지수의 헤드라인 수치는 신규 주문, 고용 및 판매의 주요 하위 측정치의 건전한 수치에 의해 뒷받침되었다.



그러나 공급망 차질은 47.8로 50대 손익분기점을 계속 밑돌고 있는 서비스업 업종의 기업들에게는 계속 골칫거리였다.


높은 연료비용과 직원들의 결근을 포함한 다양한 비용에 대한 불만도 조사 피드백에서 지배적이었다.


에버트는 이것이 이번 달 조사에서 나온 의견 중 3분의 2 이상이 긍정적이 아닌 부정적이었고, PSI는 전반적으로 긍정적이었던 이유를 설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힘든 시기지만, 6월의 PSI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뉴질랜드 경제가 이미 침체에 빠져 있다는 주장을 반박할 만큼 긍정적이었다. PMI가 6월에 49.7로 떨어졌다는 사실은 희망적이다.”

에버트는 최근 PMI와 PSI의 결과를 종합한 결과, 지난 3월까지 3개월 동안 0.2% 하락한 후 경제가 어느 정도 탄력을 받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조회수 318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