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CTV에 잡힌 '5,000 달러 전달한 수수께끼의 남자'



헤럴드는 오클랜드의 한 연금생활자에게 현금으로 가득 찬 5,000 달러 봉투를 건네자 당사자가 놀라움과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돈 "배달원"이 돈을 건넨 뒤 돌아서서 뛰어갔다. 이제 그 '배달원'의 얼굴을 보여주는 사진이 등장했다.

이는 돈이 어디서 났는지, 돈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 전혀 알지 못하는 오클랜드 연금생활자에게 현금 5,000 달러가 든 미스터리 봉투를 건네 준 '배달원'의 얼굴이다.




이 남성이 노신사의 집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인근 CCTV에 포착됐다.

그 남자는 산책을 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12월 20일 오후 2시경 그의 임무는 한번도 만난 적이 없는 남자에게 50달러짜리 지폐 100장을 전달하는 것이었다.


청년이 입은 무릎까지 오는 반바지의 오른쪽 주머니에서 꺼낸 봉투에 이 돈이 담겨 있었다.


CCTV 영상에는 봉투의 증거물이 담겨 있다. 주머니가 불룩하게 튀어나왔고 현금 뭉치의 무게가 반바지를 한쪽으로 끌려 내려간 것으로 보인다.

78세의 연금생활자는 12월 20일 자신의 정원에서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소일을 하고 있었는데, 그 때 그 남자가 다가와 이름을 물었다. 그 노신사는 헤럴드 지에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말고, 자신이 사는 곳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도 말라고 부탁했다.


'이건 당신을 위한 거야.'


노 신사가 자신의 이름을 대자 젊은 남자는 주머니에서 봉투를 꺼내 상대방의 손에 쥐어주며 "이건 당신을 위한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나이 든 신사가 이게 무엇이냐고 묻자, 이미 뒤돌아 걸어가고 있던 젊은 남자는 "그냥 전달하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배달원은 20대로 운동선수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옷이 일반적인 체육복은 아니지만 사진은 "체육복" 느낌이 났다.


CCTV 영상에는 무릎 바로 위서까지 내려오는 검은색 반바지를 입고 검은색 양말과 운동화를 신었다. 양말 위로 약간 환한 피부가 보였다.


남자는 앞쪽에 플루오로 스타일의 줄무늬가 두 개 있는 검은색 싱글렛을 입고 있었다. 양말 라인과 마찬가지로 티셔츠가 그을린 흔적이 있었는데, 위 팔은 아래 팔보다 연한 색조를 띠고 있었다.



노신사는 봉투를 건네받고 무게로 보아 현금이 든 것으로 의심했다. 그는 재빨리 봉투 윗부분을 뜯고 자신의 의심을 확인한 뒤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젊은 남자를 쫓았다.


젊은 남자는 빠른 걸음으로 시야에서 바로 사라진 짧은 추격이었다.


노신사는 즉시 경찰에 신고해 집을 찾은 경찰관들에게 돈을 건넸다. 한 달이 지나도록 경찰의 답변은 없었다.


그리고 경찰은 헤럴드지에 그 돈은 노신사의 것이라고 말했지만, 노신사는 그 돈을 누가 주었는지 알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실제로 그 돈을 원하는지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그는 이 사진이 해답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희망한다.

"아마 누군가가 나서서 '그게 바로 나야'라고 말할 수도 있어요."


그 나이 든 신사는 처음에는 자신이 일종의 복잡한 갱단 공격에 휘말리는 것을 걱정했다. 그는 아내와 함께 호텔에 머물기 위해 집을 나설 정도로 걱정이 많았다.


그런 일은 그의 경험으로는 낯선 상황일 것이다. 그는 평생 사무직으로 일을 하면서 성공적으로 사업을 일구었고, 해외 기업에 회사를 매각했다.



'완전한 미스터리'


그는 수년에 걸쳐 빚을 탕감해 주거나 혹시 자신에게 신세를 진 사람이 있는지 생각하려고 노력해왔다.


"내게 빚진 사람은 아무도 생각나지 않아요. 그건 완전한 미스터리예요."

그 남자가 방문한 것이 이번이 두 번째다. 그 남자는 이틀 전에 방문해 이름을 알려 달라고 부탁한 적이 있었는데, 노신사의 딸은 아버지가 나갔다고 말했다.


특히 이 부부는 지난 몇 년간 등록된 평소 주소와 다른 곳에서 살았기 때문에 더 당혹스러웠다. 그는 어디서 자신을 찾을 수 있는지 아는 사람이 많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설탐정 대니 토레센은 이와 유사한 상황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까지의 상황을 종합해보면 노신사가 위험에 처할 우려를 야기할 만한 것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회수 735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