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로 실직한 간호사, 3만 달러 이상 보상 받아

국가가 경보 단계 4에 진입 한 후 해고된 귀 간호사는 3만 달러 이상의 보상을 받았지만, 계속인 임금을 받을 수 있는 직장은 잃었다.

게일 레스는 보청기 전문 회사인 트라이톤 히어링(Triton Hearing)에서 약 3년 반 동안 일해왔다.


폐쇄가 발생했을 때 트라이톤은 간접비를 줄이는 방법을 찾기 시작했고, 귀지 제거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간호사 레스는 2020년 3월 말에 다른 건강검진 서비스를 수행했지만, 결과적으로 회사로부터 자신의 귀지 제거 서비스를 줄이기로 결정했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녀는 자신이 불법 해고를 당했다고 고용관계당국인 ERA에 자신의 사건을 접수했고, 고용관계 당국은 그녀의 해고가 부당하게 이루어 졌다고 판결했다.

트라이톤은 그녀를 정리해고 하기로 결정하기 전에 레스와 제대로 상의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고용관계 당국은 Covid-19로 인한 폐쇄의 비정상적인 상황이 트라이톤과 직원 사이의 고용과 관련된 법적인 의무를 면제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레스는 ERA에 정리해고가 그녀 자신을 완전히 망쳤다며, 현재 영구적인 일자리를 찾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녀는 17,000달러의 보상금과 손실된 임금으로 15,000 달러를 받았다.



조회수 262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ezgif.com-gif-maker.gif
무제-1.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003.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GIF배너_220804.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