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감염자...오클랜드 두 성당과 연결


오클랜드에 있는 두 가톨릭 성당의 교우들은 Covid-19 감염자가 미사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미사 참여자는 14일간의 자가격리와 2번의 검사를 받아야 한다.

한 감염자와 그의 가족은 감염된 상태에서 8월 15일 일요일 맹게레 이스트의 세인트 데레사 성당 미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당신부 앤서니 트랜은 검사를 받으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본당 교우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독려하며, 그 감염자는 지난 주일 오후 6시 미사에 참석했고, 그녀의 가족들은 오전 8시, 오전 10시 미사에 참석했다고 적혀 있었다.



맹게레 브릿지에 있는 세인트 앤소니 가톨릭 성당의 교우들도 이 사례의 밀접접촉으로 간주되고 있는데, 트랜 신부에 따르면, 8월 16일 저녁 미사와 8월 17일 장례 미사에 참석한 사람은 누구나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트랜 신부는 또한 감염자가 확인된 인근 카톨릭 학교들과 본당이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며, 8월 17일, 드 라 셀레 칼리지와 맥컬리 하이스쿨에 다니는 남매 학생 두 명이 감염된 채 학교 수업에 참석 했었다.




오클랜드 학교 두 곳이 토요일 밤 감염 사례를 확인한 가운데, 두 성당은 이번 발병과 연계되어 증가하고 있는 감염에 합류한 가장 최근의 지역사회 사건이다.



조회수 528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KakaoTalk_20220906_142340026.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KakaoTalk_20220826_222755447_01.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GIF배너_220908.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