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및 겨울철 질병으로, 병가 떠나는 직원들

한 호텔 사장은 병가로 인한 끝없는 직원 부족 현상이 현재 최악의 상황이며, 최근의 지역별 수치가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의 노동력은 Covid-19 사례와 겨울철 질병이 극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지난 몇 달 동안 골머리를 앓아왔다.


이젠 우세종으로 자리잡은 오미크론 사례 속에서 지난 몇 달 동안 바이러스에 감염돼 일주일간 병가를 떠나는 것이 일반적인 상황이 됐다.

퀸스타운에 있는 리스 호텔과 고급아파트는 겨울 동안 약 15%의 직원을 쉬게 했다.



마크 로즈 최고경영자(CEO)는 호텔이 Covid-19를 잘 비켜갔지만, 수많은 청소 근로자들이 독감에 걸려 출근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팀 대부분이 한 달 전쯤부터 Covid-19에 감염됐지만. 이후 겨울철 독감이 그 자리를 휩쓸고 있다"고 말했다.


프론트 데스크를 비롯한 직원들의 결근으로 근무 인력이 부족하자, 급한 대로 경영진이 소매를 걷어붙이고 다른 업무를 떠맡고 있다고 했다.


로즈는 "주 78시간 일했고, 설거지를 10교대로 했으며, 아파트 청소와 셔틀 운전 등을 했다"고 말했다.



스카이시티에서는 2019년에 비해 직원 병가가 75% 증가했다.

사람 및 문화 책임자인 클레어 워커는 Covid-19 보다는 계절성 독감이 일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며, 현재 개장 시간이 긴데, 필요한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일부 공연장의 운영 시간을 단축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통계청(Stats NZ)의 자료에 따르면, 6월말 끝난 2/4분기 동안 약 5만5,000명의 근로자들이 질병으로 1주일간 일을 쉬는 이유를 들었는데, 이는 지난해의 약 두 배 증가한 수치다.


약 6만 명이 2022년 6월로 끝나는 2/4분기에 휴일로 인해 자리를 비우거나 근무시간을 줄였다.



인사이트와 인구 부문의 총책임자 션 브로튼은 지금은 예전에 비해 더 많은 사람들이 일을 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9만명 이상의 근로자들이 본업에서 질병으로 인해 근무 시간이 단축되었다. 이것은 매년 40%씩 증가하고 있다."


뉴질랜드 보건부는 겨울철 질병과 함께 Covid-19 사례를 찾는 것이 향후 몇 주 동안 계속될 것이라며, 질병에 대한 안전을 당부했다.



조회수 828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21114.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