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Covid-19 시대, 하늘 길 막히고…고가의 사치품 동나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키위(Kiwis)의 해외여행 길이 막히자 부유층들은 낮은 금리와 주택시장의 활황으로 부동산에서 고수익을 내고 있는데, 고가의 사치품을 판매하는 매장에는 키위들이 몰리면서 인기를 입증하며 뜨고 있다.


Covid-19 대유행으로 인해 해외여행이 취소되면서 일부 키위들은 고가의 사치품에 돈을 쓰면서 약간의 현금 여분을 최대한 활용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명품과 최고의 상품만을 찾아 다니는 사람들도 있다.

스포츠카에서 고가의 보석 그리고 명품가방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치품에 대한 수요 증가와 국경에서의 지연(운송 및 통관)은 일부 기업들을 애타게 만들고 있다.


Retail NZ의 그렉 하포드(Greg Harford) 대표는 최근의 추세가 올 상반기의 경제둔화를 겪은 후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하며,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빨리 탈출하는 많은 것들이 있다고 말했다.


하포드 대표는 주택가격 상승과 낮은 이자율은 사람들에게 더 부유함을 느끼게 만들기 때문에 더 많은 돈을 빌릴 의사를 만들어 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보석상 Jens Hansen The Ringmaker의 하프단 한센(Halfdan Hansen)은 매출이 급증한 것에 놀랐다며, 폐쇄가 해제되었을 때, 그들 스스로를 치료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매장에 몰려왔다고 말했다.


한센은 고가의 다이아몬드가 특히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NZ 해양산업협회(NZ Marine Industry Association)의 피터 버스필드(Peter Busfield) 전무이사는 파워보트, 제트스키, 카누의 판매가 특히 증가했으나, 유통되는 모든 해양 스포츠 관련 제품들에 대한 수요가 현재 많아졌다고 밝혔다.


버스필드 전무이사는 국경에서의 배송 및 통관 지연은 부족한 재고에 대한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뉴질랜드에 들여오는 재고에는 약간의 제한이 있었고, 기본적으로 제조업자들은 현재 2021년 판매량까지 이미 매진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오클랜드 남부 오타라에서 35년째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한 여성은 “아직도 자녀들의 세끼를 걱정하는 가정이 많다며, 자녀에게 세끼를 먹이기 위해 두 끼만 먹는 부모도 있다”고 한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459회댓글 0개
HongSP_Banner.gif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광고안내-지면_138x310-01
1/5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DaksDaks_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월드.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화로_203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T&Art 레오_203-01
Capstone-203x68-01
1/1
한국학교 오른쪽 상단.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