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ovid-19 이후, 여행•관광 부문 ‘회복세’



관광 및 여행 부문에 대한 결과는 업계의 Covid-19 피해로부터 회복이 본격화되고 있지만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완전히 돌아가지는 못한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주 에어 뉴질랜드와 오클랜드 공항, 다음 주에는 캠퍼밴 운영사인 투어리즘 홀딩스를 시작으로 이 분야의 일부 핵심 주체들이 연간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포사이스 바(Forsyth Barr) 연구 책임자인 앤디 보울리는 에어 뉴질랜드와 투어리즘 홀딩스가 강력한 수요에 대응하면서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 뉴질랜드는 포스트 코로나 회복 측면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것으로 보였지만, 보울리는 공급 대비 강력한 수요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관광 및 여행 분야의 모든 기업이 혜택을 받았다고 말했다.


에어 뉴질랜드는 세전 연간 수익과 큰 일회성 비용이 5억 8,000만 달러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투어리즘 홀딩스는 세후 순이익이 4,800만 달러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고, 오클랜드 공항은 기본 이익이 1억 2,500만 달러에서 1억 4,500만 달러 사이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보울리는 오클랜드 공항이 전염병 이전 수준으로 돌아갈 수 있는 역량을 제공하기 위해 항공사에 의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항공사들이 지난 12~18개월 동안 회복 경로 측면에서 여러 문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직원 채용이나 재 채용 등 승무원, 조종사, 또는 항공기 예비 부품 확보 능력 등이 12개월 전보다 지금 더 많이 직면한 문제 중 하나입니다.”


보울리는 앞으로 1년을 내다보며, 특히 항공사들의 경우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회복을 통해 수요가 공급을 상당히 여유롭게 앞질렀지만, 국내 경기 침체 또는 주요 원천 시장의 더 긴박한 경제 상황 등 순환적 역풍이 틀림없이 여기서 몇 가지 어려움을 안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362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