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COVID-19 확진자, North Shore gym, Supermarket, Warehouse 방문확인

2020년 9월 14일 업데이트됨

COVID-19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가 감염 확진을 받기 전 오클랜드 노스쇼어에 있는 몇 군데 장소를 방문한 사실이 밝혀져 공중보건 경고가 발령되었다.

경보발령 장소는 Takapuna의 Les Mills 체육관, 밀포드 Countdown 및 밀포드의 The Warehouse가 있다.


오클랜드지역 공중보건서비스(ARPHS) 대변인은 COVID-19 감염자와 동일한 Les Mills 수업에 참석 한 사람들은 타 장소와는 다르게 더 위험성이 많다고 지적하며, 밀접한 관련성이 더 높아 건강이 악화될 위험이 더 크다고 했다.

ARPHS는 13일 어젯밤 성명을 통해 "이들에게 집에 머물며 가능한 한 빨리 0800 358 5453으로 Healthline에 연락 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헬스라인은 그들에게 검사를 준비하는 등 그들이 취해야 할 조치에 대해 조언할 것이다.

이 발병 환자는 9월 9일 수요일 오후 5시15분~7시, 10일 오전 9시~10시15분 사이 체육관을 찾았다. 이 사례와 비슷한 시기에 체육관에 다녔지만 같은 반에 없었던 사람들은 가벼운 접촉으로 간주된다.
관련기사: Les Mills Takapuna 체육관, 밀접 접촉자 89명으로 확인
관련기사: Takapuna Les Mills 이용자, Jet Park Hotel 의료 종사로 밝혀져

가벼운 접촉은 건강이 나빠질 위험성이 낮은 것으로 간주되지만, ARPHS는 이러한 사람들에게 헬스라인에 전화해서 일회성 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하고 있으며, 또한 COVID-19의 징후와 증상에 대해 경계심을 가져야 하지만, 상태가 좋지 않게 되지 않는 한 자가 격리할 필요는 없다.

오클랜드 공중보건서비스(ARPHS)는 확진 사례자와 동시에 다른 장소인 밀포드 Countdown 및 밀포드의 The Warehouse 있었던 모든 사람에게 위험성이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는 "그 환자는 이들 매장에 15분 동안만 있었고 방문 기간 동안 다른 사람과 밀접한 접촉을 하지 않았다. 당시 환자는 이미 감염됐지만 직원 등 쇼핑객의 위험은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감염 환자의 동선

현재까지 조사한 내용상 방문 장소와 시간은 다음과 같다.

▪ Countdown Milford, Milford, Auckland, Thursday 10 September: 11:45am - 12 noon

▪ The Warehouse Milford, Milford, Auckland, Thursday 10 September: 11am - 11:15am

▪ Les Mills Takapuna, Takapuna, Auckland, Wednesday 9 September: 5:30pm RPM Sprint class and 6:15pm Body Combat class

▪ Les Mills Takapuna, Takapuna, Auckland: Thursday 10 September, 9:15am Body Combat class


NZ COVID Tracer app을 이용해 이 장소들을 스캔 한 사람들도 앞으로 24시간 안에 앱을 통해 경고를 받게 될 것이다.

■경계.

오클랜드 전체에 대한 공중보건 조언은 동일하게 유지된다. COVID-19의 징후와 증상에 주의하십시오. 다음 중 하나 이상이 포함될 수 있다.

▪ 새롭거나 악화되는 기침

▪ 인후염(목 따가움)

▪ 콧물

▪ 일시적인 후각 손실

▪ 열(발열)

▪ 호흡곤란

이러한 증상을 겪는 사람은 집에 머물고, 헬스라인(0800 358 5453)에 전화하여 가능한 한 빨리 검사를 받아야 한다.

■시민에 대한 청결

▪ 기침, 재채기 및 손 위생을 철저히

▪ 안전한 신체적 거리를 유지하고, 외출 및 이동할 수 없는 장소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마스크 착용

▪ 외출 및 이동 시 NZ COVID Tracer app을 사용하거나 수동 기록으로 이동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571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최소영&민기홍
Kenny-Cho-001 (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