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HSBC, “집값 2024년까지 5% 오를 것”



HSBC 은행은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집값 하락에 대한 기대치를 낮추고, 2024년 말까지 연간 5%의 상승률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은행은 주택 가격이 반등할 때 나타나는 여러 요인들이 움직이고 있다는 새로운 보고서를 발표했다.


경제학자 제이미 컬링은 뉴질랜드의 주택 시장이 대유행 초기에 다른 국가들에 비해 특히 확장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높은 수준에서 벗어난 주택 가격은 2019년 말부터 2021년 말 정점 사이에 45% 이상 상승했다며, 대규모 통화 및 재정 부양책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으로 인해 주택 가격이 급격히 하락했다.


2021년 10월부터 2023년 중반까지 인플레이션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으로 공식현금금리(OCR)는 5.5%로 525bp 인상됐다.


부동산협회 자료에 따르면 주택 가격은 전국적으로 18% 하락했으며, 오클랜드와 웰링턴에서 더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현재 주택 가격은 대유행 이전 수준보다 약 25%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컬링은 HSBC가 호주에서 금리 상승에도 불구하고 인구 증가로 인해 가격이 예상보다 더 강하게 회복되었다는 점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그는 "뉴질랜드에서도 유사한 추세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며, 최근 몇 달간 주택 시장 상황에 대한 일부 지표가 안정세를 보였습니다. 최근 주택 가격은 일부 지수에서 소폭 상승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주민의 강력한 반등이 주택에 대한 수요를 뒷받침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중앙은행이 주택 가격을 지속 가능한 수준에 가깝게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지속 가능성이 "저렴한"것과 같지 않다는 것은 분명했다.


"주택 가격은 다른 경제에 비해 여전히 부풀려진 것으로 보입니다."



조회수 500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