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마트, 버켄헤드 Warehouse 자리 인수


K-마트는 버켄헤드 The Warehouse 자리에 새로운 매장을 열 것으로 예상되지만 어떤 계획도 발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쟁 업체인 인기 할인체인점은 지난 6월에 버켄헤드 Warehouse 매장에서 해직됐던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K-마트 신규 매장에 참여하도록 구인하는 등 직원 고용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Wesfarmers가 소유한 K-마트는 Birkenhead 매장 직원들을 위한 특정 포탈을 마련하여, 그 직원들이 재고 및 선반정리 등의 위치에서 고객 서비스 역할을 대신할 수 있도록 찾고 있다.

버켄헤드 Warehouse 매장은 22년간의 영업 끝에 지난 7월 18일 문을 닫았다. 17명의 상근직원과 23명의 파트타임 등 매장 직원 40명은 지난 6월 초 Warehouse 그룹의 계획을 통보 받았다.

버켄헤드 매장은 코비드-19 이후 처음으로 문을 닫은 Warehouse 매장으로, 이 그룹은 수년간 실적 부진과 쇼핑 습관의 변화를 매장 폐쇄의 이유로 들었다.


K-마트와 The Warehouse는 연중 내내 물건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진 주요 경쟁자들이다.

헤럴드는 K-마트가 이전에 The Warehouse Birkenhead 매장이었던 Onewa Rd 매장으로 옮길 것이라고 이해하고 있으나, K-마트의 대변인은 회사측에 답변을 받기 위해 접촉했을 때 발표할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K-마트는 지난 몇 년 동안 뉴질랜드 전역에 더 많은 매장을 열면서 확장 모드에 돌입했다. 작년에 오클랜드의 Sylvia Park 쇼핑몰에 24시간 연중무휴로 매장을 열었다.

또한 Bunnings와 Target을 소유하고 있는 K-마트 소유주는 올해 초 더 많은 K-마트 입점을 위해 향후 1년간 167개의 Target 매장을 폐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Wesfarmers는 최대 75개의 Target 매장이 문을 닫고 92개가 K-마트 매장으로 전환될 것이라고 말하며, Rob Scott 전무이사는 이를 통해 K-마트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K-마트 그룹의 전반적인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조회수 142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ezgif.com-gif-maker.gif
무제-1.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003.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GIF배너_220804.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