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kdown, 큰 폭의 지출 하락


1년전 같은 날 대비하여 COVID-19 로 인한 lockdown 첫날 전자 지불을 통한 지출 수치가 급격히 하락했다.

전자결제를 모니터 하는 Paymark 가 3월31일 발표한 수치에 따르면 4단계 시작 첫날 지출이 2/3 (72%) 줄었으며 나머지 주 동안 비슷한 수준으로 감소했다.

Paymark에 따르면 3월26일 자정부터 시행되는 봉쇄 전 월, 화요일에 사람들이 주류판매점, 철물점 및 가정용품점, 레저용품점에서 많이 구매하며 지출이 50%까지 증가했지만, 지역 봉쇄 전 대량지출이 봉쇄 후 한 주 동안 상인들의 판매손실을 상쇄하기에는 충분치 않았다고 말했다.

3월29일까지의 한 주 동안 약국을 제외한 비 식품 소매업체에서의 지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 감소했다. 오타고 지역의 지출이 가장 크게 감소했고, 오클랜드, 노스랜드와 웰링턴이 그 뒤를 이었다.

Paymark 의 수치에 따르면 지역봉쇄 첫 주 동안 국가 전반에 걸쳐 3분의 1인 9억7백만불의 지출이 감소했다.


위클리코리아

조회수 108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ezgif.com-gif-maker.gif
무제-1.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003.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GIF배너_220804.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