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MIQ에서 나오는 ‘수 많은 문제’에도…MIQ측 “자화자찬”

최근 지역사회 감염 사례로 불거져 나온 여러 가지 이슈에도 불구하고, 뉴질랜드 관리 격리시설 및 검역소(MIQ)의 책임자는 현재 성과에 대해 매우 만족스럽다며 "자화자찬"하고 있다.

관리 격리시설은 작년에 처음 설치되었고 정부와 보건 당국은 Covid-19를 안전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해 귀성객들을 14일 동안 격리시키고, 지역사회에 바이러스를 들이지 않기 위해 새로 입국하는 사람들을 통제했다.


하지만 정부의 국경 봉쇄와 MIQ 운영은 처음부터 줄 곳 터지는 문제로 인해 골머리를 앓아왔다.


귀성객들은 조기 면제를 포함하여 14일간의 격리해제 후 지역 사회로 나가기 전에 검사를 받지 않았었는데, 검사가 도입되었을 때 귀성객들은 실제로 발표하기 몇 주 전이라고 불평했다.



격리시설인 MIQ 근로자들은 적절한 PPE가 부족했고, 시설 밖 지역사회에서는 검사가 허용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위험한 곳에 근무하는 본인들은 Covid-19에 대한 검사를 받지 못했다고 불평했다.


지난 달, 세 명의 사람들이 오클랜드 풀만 호텔에 격리된 채 격리 해제될 무렵에 다른 귀성객들과 혼재되어 Covid-19에 감염되었는데, 그 중 한 명은 그녀가 지역사회로 돌아온 후에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바로 지난 주 또 다른 격리시설인 그랜드 밀레니엄 호텔의 한 직원이 20분동안 격리중인 객실 손님과 그녀의 방에서 함께 있었던 것이 발각되어 해고됐다.


MIQ 시설의 총 관리자 육군 준장 Jim Bliss는 지난해 12월 전임 시설 책임자였던 Darryn Webb 공군 준장이 떠난 뒤 수장으로 부임했다.


3일 아침 MIQ 시설의 총 관리자 Jim Bliss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조직을 옹호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뉴질랜드는 지난 주에 세계 대유행의 와중에서 10만번째 뉴질랜드인을 국경을 통해 안전하게 귀환시켰다"고 말하며, MIQ 팀이 그러한 큰 이정표를 달성하는데 있어 지금까지 보여준 성과에 대해 정말 행복하고 환상적으로 생각한다."


Bliss는 관리 격리시설 및 격리 조치가 "항상 진화하고 있다"며, "세계적인 대유행 발생 시점부터 구축되었다"고 말했다.


Covid-19에 감염될 때까지 시설에 체류중인 사람들이 다른 귀성객들과 혼재될 수 있었던 풀만 호텔에서의 문제를 언급하면서도, 그는 그들이 맞춤형 격리 시설이 아니라고 말했다. 즉, 발생할 수 있는 일이란 얘긴지. 아니면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미쳐 파악하지 못했단 얘긴지. 그저 핑계로만 들릴 뿐이다.